•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50대 자산운용사, 사모펀드 규모 3년 새 62% 늘어

입력 2020-12-13 09:53

▲(좌) 라임자산운용 CI (우)옵티머스자산운용 현판.
▲(좌) 라임자산운용 CI (우)옵티머스자산운용 현판.
최근 정부가 사모펀드의 투명성 개선 작업에 착수한 가운데 국내 자산운용사들의 경우 사모펀드 규모는 3년 전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13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자산규모 상위 50대 자산운용사를 분석한 결과 올해 9월까지 자산운용금액은 총 1142조1979억 원으로, 2017년 12월(911조3947억 원) 대비 25.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사모펀드의 설정 잔액은 363조4547억 원으로 2017년 말보다 61.7%가 늘었다.

반면 같은 기간 증권(-2.8%)이나 부동산(-22.8%), 특별자산(-15.6%) 등의 설정잔액은 줄었다.

이에 50대 자산운용사의 사모펀드 규모는 자산운용내 집합투자 규모의 56.1%를 차지했다.

최근 라임자산운용·옵티머스 등 잇단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로 투자자의 불안감이 높아졌지만, 자산운용사는 변동성과 위험도가 높은 사모펀드의 의존도가 커진 셈이다.

CEO스코어 집계에 따르면 삼성자산운용은 사모펀드 설정 잔액이 48조 원으로 50대 자산운용사 가운데 가장 많았고, 한국투자신탁운용(43조 원), 미래에셋자산운용(41조 원), KB자산운용(22조 원), 키움투자자산운용(18조 원) 등이 상위 5위에 자리했다.

박주근 CEO스코어 대표는 "자산운용사가 위험성이 큰 사모펀드에 의존하는 수익구조를 유지하면서도 영업수익 대비 급여 비중은 평균 30%에 육박한다"며 "사모펀드 규모가 가파르게 늘고 있는 것에 대한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363,000
    • +1.08%
    • 이더리움
    • 1,453,000
    • -0.41%
    • 리플
    • 294
    • -0.37%
    • 라이트코인
    • 145,800
    • -2.15%
    • 이오스
    • 2,890
    • -0.38%
    • 비트코인 캐시
    • 454,900
    • -3.52%
    • 스텔라루멘
    • 280.9
    • -1.37%
    • 트론
    • 32.23
    • -0.46%
    • 에이다
    • 371.4
    • -1.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300
    • -2.02%
    • 대시
    • 112,400
    • -1.92%
    • 이더리움 클래식
    • 8,050
    • -0.98%
    • 270.1
    • +8.87%
    • 제트캐시
    • 95,350
    • -0.37%
    • 비체인
    • 31.8
    • -0.59%
    • 웨이브
    • 7,270
    • -2.8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4.9
    • -0.18%
    • 비트코인 골드
    • 11,450
    • -0.52%
    • 퀀텀
    • 3,780
    • +2.22%
    • 오미세고
    • 3,739
    • -1.37%
    • 체인링크
    • 24,700
    • -2.53%
    • 질리카
    • 75.35
    • +4.07%
    • 어거
    • 20,390
    • -2.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