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피플] 박성민 최고위원 “청년TF, 보여주기식 아니라 제대로 할 겁니다”

입력 2020-11-30 05:00

‘민주당 청년TF 단장’ 맡은 박성민 최고위원

당내 쓴소리 담당…진의 왜곡되지 않도록 ‘좋은’ 쓴소리할 것
공직후보자 검증 시 심사위원 선정부터 청년·여성 비율 높여야

▲박성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투데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박성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투데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달려온 100일보다 앞으로 남은 시간이 더 바쁠 거랍니다.”

민주당 사상 최연소 최고위원 타이틀을 거머쥔 박성민(24) 최고위원이 29일 이투데이와 인터뷰에서 앞으로 포부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박 최고위원은 지난 8월 말 임명된 이래 내달 초면 ‘이낙연호’와 함께 100일을 맞이한다. 최근 그는 ‘쓴소리 담당’이란 평가를 들을 정도로 당 내부에 가열한 비판도 서슴지 않았다. 박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쓸 때)‘쓴소리 담당이 돼야겠다’며 한 건 아니고, 해야 할 말을 하자는 생각”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자칫하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거나 정치 논리에 기댈까 봐 경계심을 갖는다. 더 세게 내려다가도 본질을 흐릴까 봐 톤 조절한다”고 말했다. 그는 메시지를 낼 때 자신만의 원칙이 있단다. 바로 ‘자신을 위한 것이냐’라는 기준이다. 박 최고위원은 “소위 ‘이 문장을 하나 넘으면 세게 잘 팔릴 것 같은데’라는 것보다 그 본질이 마음 어디에 있는지를 본다”며 “그렇지 않으면 ‘안 건강한’ 말이 된다”고 신념을 드러냈다. “살얼음판 걷듯 메시지의 진의가 왜곡되지 않도록 좋은 쓴소리를 하고자 한다”며 그는 미소지었다.

최근 아이디어가 넘친다는 박 최고위원은 이달 초 출범한 민주당 청년TF 단장을 맡았다. 각 지역의 스타트업 현장을 돌며 청년 선두주자를 만나거나 공정 등 큼직한 아젠다를 열어놓고 허심탄회하게 공론장을 만든다는 복안이다. 19일 청년TF가 개최한 ‘주거급여 제도 개선 현장간담회’에는 이낙연 당대표가 예고 없이 참석했다. 최근 여러 TF 활동으로 바삐 돌아가는 민주당에서 이낙연 당대표는 깜짝 방문을 통해 청년TF에 동력을 더한 셈이다. 박 위원은 “‘보여지기 식 쇼’로 하지 말고 세밀한 관점으로 빈 행사를 만들지 말자는 게 애당초 이낙연 대표와의 공감대였다”고 밝혔다.

▲박성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투데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박성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투데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당내 TF가 남발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서도 “출범하고 흐지부지되는 TF가 아니라 당 대표가 꼼꼼히 직접 챙기기에 밖으로 드러나는 게 많아서일 뿐”이라며 실속있는 활동 기조를 드러냈다. 그는 “한번 간담회를 갖고 끝내는 게 아니라 후속 작업을 끈기 있게 한다”고 강조했다. 청년TF의 경우, 주거 급여 행사 이후에도 유관 상임위원장을 ‘핀셋’으로 한 번 더 찾아 시행령 개정을 촉구하는 식이다. 이낙연 대표의 깜짝 ‘픽’(PICK)으로 최고위원이 된 박성민 최고위원은 호흡을 맞춘 이 대표에 대해 “공수처 전략 등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제게 정치인으로서 의견 물으시는 것 외에 청년 문제나 젠더 감수성에 대해 공감력 있게 들으려고 배우려고 하신다”고 했다. 그는 “세대가 얼마나 다르고 시대가 빠르게 변하는데 기성 정치인이 따라가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그런데도 ‘젠체한 척’하지 않으신 게 좋다”고 얘기했다.

민주당 첫 청년 대변인 출신으로 청년 몫 지명직 최고위원인 그는 ‘미니 대선’이라 불리는 내년 서울 부산 시장 보궐선거에서 청년 정치의 역할도 언급했다. 그는 “선거의 쟁점으로 떠오를 게 정책”이라며 “어떤 서울, 어떤 부산을 만들지에 대한 청년 중심의 목소리가 판을 짜는 단계부터 기본값으로 들어갔으면 좋겠다”며 싱크탱크의 역할을 강조했다. 또 “공직 후보자 검증 시 심사위원 과정부터 청년, 여성 비율을 높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최고위원은 “제 목표는 하나다. 제가 그만둬도 만들어놓은 시스템으로 청년 정치가 잘 돌아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청년 인물 하나 없어진다고 청년 정치란 열차가 멈추지 않게 부품을 다 설계하고 만들어놓고 싶다”라는 게 그의 책임의식이다. “요즘엔 머릿 속에 일생각 뿐”이라는 그는 청년 생태계 생존을 위한 고민을 오늘도 계속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980,000
    • -3.53%
    • 이더리움
    • 1,351,000
    • +1.73%
    • 리플
    • 309.7
    • -1.05%
    • 라이트코인
    • 159,300
    • -1.61%
    • 이오스
    • 3,070
    • -0.55%
    • 비트코인 캐시
    • 540,000
    • -1.55%
    • 스텔라루멘
    • 322.4
    • +0.84%
    • 트론
    • 33.53
    • +0.81%
    • 에이다
    • 384.9
    • +12.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6,700
    • -3.12%
    • 대시
    • 139,100
    • -0.86%
    • 이더리움 클래식
    • 8,575
    • +0.82%
    • 241.6
    • -0.82%
    • 제트캐시
    • 119,200
    • -0.67%
    • 비체인
    • 29.43
    • +2.47%
    • 웨이브
    • 7,260
    • +1.6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1.5
    • -3.06%
    • 비트코인 골드
    • 14,040
    • -3.64%
    • 퀀텀
    • 3,382
    • +0.8%
    • 오미세고
    • 3,932
    • -3.72%
    • 체인링크
    • 21,900
    • -10.72%
    • 질리카
    • 79.87
    • +6.37%
    • 어거
    • 21,920
    • +2.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