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인기 하늘 찌르는 청약 ‘줍줍’… 올해 경쟁률은 도대체 얼마?

입력 2020-11-27 10:13 수정 2020-11-27 10:15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 밀집 지역.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 밀집 지역.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올해 무작위 추첨으로 주택 분양 당첨자를 뽑는, 이른바 '줍줍'(줍고 또 줍는다는 뜻)으로 불리는 무순위 청약 경쟁률이 지난해보다 2배 넘게 치솟았다. 무순위 청약은 분양 계약 포기자나 청약 당첨 부적격자 발생으로 주인을 찾지 못한 미계약분 가구가 대상이다.

27일 한국감정원과 부동산 전문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올해 청약홈에서 무순위 청약을 진행한 단지는 이날까지 총 37곳으로, 평균 경쟁률은 44.0대 1로 집계됐다.

지난해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서 진행된 무순위 청약 평균 경쟁률(21.6대 1)의 두 배가 넘는 수치다. 올해 신청자는 19만9736명으로, 지난해(4만2975명)의 4.6배에 이른다.

올해 청약홈에서 진행된 무순위 청약에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곳은 23일 나온 공공분양 단지인 ‘수원역 푸르지오 자이’로 경쟁률이 1만6505대 1을 기록했다. 앞서 9월 나온 ‘용마산 모아엘가 파크포레’(1만3880대 1)와 6월 나온 ‘더샵 광교산 퍼스트파크’(1만3466대 1)는 뒤를 이었다.

지난해 무순위 청약에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곳은 ‘성남 e편한세상 금빛 그랑메종’로 257대 1에 달했다.

올해 자체 홈페이지에서 진행한 무순위 청약은 경쟁률이 더 올라간다. 이달 세종에서 무순위 청약 물량으로 나온 ‘세종 리더스포레 나릿재마을 2단지’는 1가구 모집에 24만9000여명이 몰린 바 있다.

서울 성동구 ‘아크로 서울 포레스트’(8만8208대 1), 경기 수원시 영통구 ‘영통 자이’(3만3863대 1), 인천 연수구 ‘힐스테이트 송도 더 스카이’(2만8008대 1), 대구 중구 ‘청라 힐스 자이’(2만1823대 1) 등도 기록적인 경쟁률을 나타냈다.

무순위 청약은 청약통장 보유나 무주택 여부에 관계없이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청약할 수 있고 재당첨 제한이 없다. 미계약분은 처음 분양가로 다시 공급된다.

무순위 청약에서 당첨되면 그동안 급등한 주변 시세보다 현격히 낮은 가격으로 ‘로또’ 수준의 시세 차익을 기대할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847,000
    • -6.93%
    • 이더리움
    • 1,342,000
    • -7.06%
    • 리플
    • 309
    • -3.41%
    • 라이트코인
    • 150,400
    • -6.76%
    • 이오스
    • 2,938
    • -3.32%
    • 비트코인 캐시
    • 495,500
    • -8.58%
    • 스텔라루멘
    • 298.5
    • -5.9%
    • 트론
    • 32.05
    • -4.01%
    • 에이다
    • 376
    • -3.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900
    • -5.14%
    • 대시
    • 117,500
    • -10.44%
    • 이더리움 클래식
    • 8,350
    • -2.45%
    • 244.7
    • -4.41%
    • 제트캐시
    • 98,300
    • -7.53%
    • 비체인
    • 34.03
    • -3.71%
    • 웨이브
    • 7,250
    • -4.7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9
    • -3.76%
    • 비트코인 골드
    • 12,280
    • -8.22%
    • 퀀텀
    • 3,242
    • -6.33%
    • 오미세고
    • 3,795
    • -7.08%
    • 체인링크
    • 21,930
    • -2.84%
    • 질리카
    • 74.82
    • -5.82%
    • 어거
    • 21,430
    • -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