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든든한 보험] 삼성화재 ‘비즈앤안전파트너’

입력 2020-11-24 17:14

풍수재로 인한 사업장 휴업까지 보상

삼성화재는 재물보험 신상품 ‘비즈앤안전파트너’를 출시했다.

이 보험은 사업장을 운영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재산손해와 종업원 관련 위험 보장을 한번에 가입할 수 있는 상품이다. 고객이 기존에 어렵게 느꼈던 재물보험을 이해하기 쉽고, 사고 시에 충분한 보장도 받을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이 상품은 고객이 실제로 운영하고 있는 사업장의 업종에 따라 보험료를 적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주변 업종이 바뀌어도 매번 계약을 변경할 필요 없이 합리적인 보험료를 적용할 수 있다.

기존에는 통상 사업장 주변의 가장 위험한 업종으로 가입해야 했다. 이 경우 주변 업종이 변경될 때마다 보험사에 통보해야 하고, 이에 따라 보험료가 변경되는 경우도 있다.

이 상품은 화재 사고로 손해가 발생하면 가입금액한도 내에서 실제 손해액을 보상하는 화재손해(실손) 특약을 운영한다. 가입한도는 최대 20억 원으로 업계 최고 수준이다. 고객이 충분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기존 대비 2배 이상 한도를 확대했다.

보험 사각지대에 있는 업종에 대한 배상책임 보장도 추가됐다.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하는 노인요양시설과 요양보호사에 대한 배상책임이나 실내 어린이 놀이시설의 트램펄린, 에어바운스 관련 사고도 선택해 가입할 수 있다.

최근 늘고 있는 음식 배달과 관련해 포장 미숙으로 배달 후 고객의 옷이나 가방 등의 소지품에 손해를 입히는 등 재물손해에 대한 배상책임까지 보장할 수 있도록 보상범위를 넓혔다.

이 상품에는 업계 최초로 풍수재로 인한 휴업까지 보상하는 특약이 포함됐다. 이 특약은 화재뿐만 아니라 풍수재, 붕괴·침강사태, 구내폭발·파열로 인해 점포를 휴업하는 경우 하루 최대 10만 원까지 보상한다.

업무상 과실치사상 변호사비용 특약도 신설됐다. 업무상 과실로 인해 타인의 신체에 상해를 입혀 구속되거나 공소제기된 경우 변호사 선임을 위해 실제 발생한 비용을 보상한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사업을 운영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위험에 대해 고객의 걱정을 덜어주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성공과 안전을 함께 지켜갈 수 있는 상품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778,000
    • +1.78%
    • 이더리움
    • 1,378,000
    • +5.19%
    • 리플
    • 300.1
    • +1.45%
    • 라이트코인
    • 154,800
    • -0.71%
    • 이오스
    • 2,896
    • +0.28%
    • 비트코인 캐시
    • 478,400
    • +0.08%
    • 스텔라루멘
    • 300.7
    • +1.76%
    • 트론
    • 31.89
    • +2.94%
    • 에이다
    • 385.7
    • +5.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200
    • -1.69%
    • 대시
    • 118,000
    • +4.7%
    • 이더리움 클래식
    • 8,180
    • +2.38%
    • 240
    • +1.48%
    • 제트캐시
    • 97,350
    • +3.02%
    • 비체인
    • 34.2
    • +3.07%
    • 웨이브
    • 7,335
    • +7.3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69.2
    • +13.67%
    • 비트코인 골드
    • 11,900
    • +4.02%
    • 퀀텀
    • 3,301
    • +5.87%
    • 오미세고
    • 3,802
    • +3.26%
    • 체인링크
    • 25,830
    • +12.94%
    • 질리카
    • 76
    • +5.44%
    • 어거
    • 21,220
    • +5.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