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국가망신이다” “골프 그만하고 승복해라”...궁지 몰리는 트럼프

입력 2020-11-23 15:18

캠프 고문 맡았던 측근조차 “국가적 망신” 비판
트럼프, 불복 의사 철회 안 해
24일 바이든 첫 내각 인선 발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스털링의 트럼프내셔널골프클럽에서 골프를 치고 있다. 스털링/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스털링의 트럼프내셔널골프클럽에서 골프를 치고 있다. 스털링/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 불복이 길어지자 공화당 내부에서조차 반발이 터져 나오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버티기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차기 행정부를 구성 중이다.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인 크리스 크리스티 전 뉴저지 주지사는 이날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솔직히 말해 트럼프 법률팀의 행동은 국가적 망신”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선거 사기가 있다면 증거를 제시해야 하는데 법정 밖에서만 사기를 주장하고 법정 안으로 들어가면 주장을 멈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나는 그에게 두 번 투표했지만, 선거는 결과가 있다”며 “일어나지 않은 일이 일어난 것처럼 행동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크리스티 전 주지사는 이번 대선에서도 TV 토론을 함께 준비하는 등 최측근이었던 만큼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뼈아픈 조언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워온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와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에 우려를 표했다. 호건 주지사는 “우리는 선거와 관련해 가장 존경받는 국가였다”며 “말도 안되는 일을 그만둘 때가 됐다”고 말했다. 또 “골프를 그만하고 승복하라”는 쓴소리도 던졌다.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은 창문에 돌을 던지는 것”이라며 “길거리의 폭도들과 다를 것이 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런데도 트럼프 대통령은 소송이 기각되자 판사를 비난하며 여전히 불복 의사를 철회하지 않고 있다. 트럼프 캠프는 전날 펜실베이니아주 연방지방법원이 기각한 개표 인증 저지 사건을 제3고등연방법원에 항소했다. 대통령 선거인단 20명을 보유한 펜실베이니아는 바이든 당선인이 승리한 것으로 집계됐지만, 루디 줄리아니가 이끄는 트럼프 캠프 법률팀이 개표 결과 인증을 저지하는 소송을 냈다.

줄리아니 변호사는 “판결 결과가 실망스럽다”면서도 “연방대법원에 사건을 보낸다는 우리의 전략이 더욱 굳건해졌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모든 것은 절대 끝나지 않는 마녀사냥”이라며 트위터로 분노를 표했다. 그는 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임명한 펜실베이니아 연방지방법원의 판사 매슈 브랜을 언급하며 “놀랄 일도 아니다”고 표현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보를 신경 쓰지 않고 차기 내각 꾸리기에 여념이 없다. 24일에는 첫 내각 인선을 발표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불복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인수 준비에 속도를 내는 것이다. 이날은 바이든 행정부의 초대 국무장관으로 토니 블링큰 전 국무부 부장관이 지명될 것이란 소식이 전해졌다. 11일에는 첫 비서실장으로 30년 지기 론 클레인을 지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795,000
    • -1.78%
    • 이더리움
    • 1,498,000
    • -1.51%
    • 리플
    • 296.4
    • -1.53%
    • 라이트코인
    • 148,200
    • -4.57%
    • 이오스
    • 2,903
    • -2.58%
    • 비트코인 캐시
    • 470,900
    • -3.54%
    • 스텔라루멘
    • 286.7
    • -2.91%
    • 트론
    • 32.38
    • -3%
    • 에이다
    • 377.8
    • -3.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300
    • -3.42%
    • 대시
    • 115,000
    • -2.62%
    • 이더리움 클래식
    • 8,175
    • -3.43%
    • 275
    • +7.21%
    • 제트캐시
    • 97,600
    • -2.89%
    • 비체인
    • 32.28
    • -5%
    • 웨이브
    • 7,490
    • -1.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6.9
    • -4.67%
    • 비트코인 골드
    • 11,800
    • -2.24%
    • 퀀텀
    • 3,729
    • +0.11%
    • 오미세고
    • 3,790
    • -6.47%
    • 체인링크
    • 25,210
    • -5.12%
    • 질리카
    • 74.22
    • -1.81%
    • 어거
    • 21,210
    • -2.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