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윤석열 대선 지지율 1위 올라선 이유는?…"보수 유력 주자 없어 쏠림현상 발생"

입력 2020-11-12 09:26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달 29일 오후 대전 서구 대전고등검찰청을 방문해 강남일 대전고검장과 이두봉 대전지방검찰청장 등과 청사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달 29일 오후 대전 서구 대전고등검찰청을 방문해 강남일 대전고검장과 이두봉 대전지방검찰청장 등과 청사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11일 차기 대권 주자 지지율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두고 전문가들은 "보수 쪽에 유력 주자가 없어서 쏠림현상이 당연히 있을 수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12일 방송된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는 박시영 윈지코리아 대표, 이은영 휴먼앤데이터 소장, 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여론분석센터센터장이 출연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권 지지율 1위 여론조사와 관련한 이야기를 나눴다.

앞서 여론조사기관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7∼9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2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석열 검찰총장을 지지한다는 응답이 24.7%로 가장 높았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2%로 2위,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8.4%로 3위를 차지했다.

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여론분석센터센터장은 "야권에서는 사실 뚜렷한 주자가 없기 때문에 혼자 (지지를) 독식할 수 있는 구조를 가진 측면이 있어서 기본적으로 가능하다"며 "(지지율) 상승 폭이 사실은 상당히 빨리 나타나서 조사 결과를 면밀히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윤 센터장은 "이번 여론조사는 ARS 방식으로 시행됐고 ARS는 상대적으로 보수적인 응답이 높게 나오는 경향을 보여왔다"며 "거기에다가 집 전화, 유선전화라고 하는 비중이 최근에 나온 다른 조사들에 비해 높게 포함된 측면이 있다"고 봤다.

이어 "선택지에 국민의힘 소속 주자는 한 명도 없다 보니까 윤석열 총장으로 모이는 효과가 훨씬 더 크게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박시영 윈지코리아 대표는 "보수 쪽에 대안 있는 유력주자가 없어서 쏠림현상은 당연히 있을 수밖에 없고, 어쨌든 검찰 이슈가 계속 정국의 핵심적인 이슈로 부상하고 있어서 이러한 결과가 나타났을 것"이라며 "실제로 전화면접조사에서는 (윤석열 총장의 지지율이) 굉장히 낮게 나온 조사들도 있었는데 그 결과는 언론에서 보도를 안 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여론조사 결과는) 서울시장 선거에 영향을 줄 것"이라며 "윤석열 총장이 이렇게 높게 나오게 되면 국민의힘 소속의 야당 주자들 같은 경우는 지지율이 낮을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분석했다.

한편 해당 설문조사는 한길리서치가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조사방식(유선전화면접 23%, 무선 ARS 77%, 무작위 RDD추출)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3.8%,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한길리서치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742,000
    • -1.7%
    • 이더리움
    • 1,495,000
    • -0.73%
    • 리플
    • 295.9
    • -1.47%
    • 라이트코인
    • 147,800
    • -4.46%
    • 이오스
    • 2,894
    • -2.49%
    • 비트코인 캐시
    • 470,700
    • -3.41%
    • 스텔라루멘
    • 287.5
    • -2.28%
    • 트론
    • 32.25
    • -2.95%
    • 에이다
    • 376.5
    • -2.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900
    • -3.47%
    • 대시
    • 115,300
    • -2.21%
    • 이더리움 클래식
    • 8,180
    • -2.97%
    • 278.9
    • +9.42%
    • 제트캐시
    • 97,600
    • -2.25%
    • 비체인
    • 32.28
    • -4.33%
    • 웨이브
    • 7,490
    • -1.3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6.8
    • -4.33%
    • 비트코인 골드
    • 11,710
    • -3.3%
    • 퀀텀
    • 3,730
    • +1.19%
    • 오미세고
    • 3,775
    • -5.95%
    • 체인링크
    • 25,170
    • -4.88%
    • 질리카
    • 74.08
    • -1.4%
    • 어거
    • 21,280
    • -1.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