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 84.5% “코로나 19로 월 평균 매장 매출 감소”

입력 2020-11-09 08:4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뉴플로이)
(사진제공=뉴플로이)

코로나 19로 전국 자영업자 5명 중 4명의 매출이 줄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비대면 출퇴근 기록 및 자동 급여계산 서비스 알밤과 비대면 알바채용 바로면접 알바콜은 9일 국내 자영업 운영 실태 조사를 발표했다.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매장 운영 및 직원 관리와 관련한 목소리를 제공하기 위함이다.

지난 9월 첫 조사 이후 이번 조사에서는 ‘코로나 19 이후 매출변동 실태’를 주제로 설문을 시행했다. 매장을 소유한 전국의 소상공인 431명이 참여,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4.72%다.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4일까지 9일간 설문조사가 시행됐다.

자영업자의 84.5%는 코로나 19 이후 월평균 매장 매출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코로나 19 이전과 비슷하다는 응답은 10.3%, 매출이 늘었다는 응답은 5.3%에 불과했다.

특히 ‘오락/여가’ 및 ‘숙박업’ 종사자 전원(100.0%)은 매출 감소를 호소했다. ‘부동산/임대’ 종사자 95.0%와 ‘식/음료’ 종사자 85.9%도 타격이 큰 것으로 밝혀졌다.

지역별로는 울산‧부산‧경남 세 곳의 매출 감소 비율이 가장 두드러졌다. 울산의 경우 100.0%, 부산은 95.8%, 경남은 95.7%의 자영업자들이 매출 감소를 호소했다. 수도권의 경우 경기도 84.9%, 서울 84.6%, 인천 78.3% 순으로 나타났다.

업종별 가장 큰 피해를 본 분야는 약국으로 나타났다. 주관식 답변을 통해 파악한 바에 따르면 약국의 월평균 매출이 코로나 19 이전과 비교해 70.0%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정보/통신판매’ 53.2%, ‘부동산/임대’ 52.4%, ‘의류/잡화’ 50.0%의 매출이 줄어들었다.

뉴플로이 관계자는 “코로나 19 사태로 인해 매장운영 중인 소상공인들의 매출 전반에 상당한 타격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특히 거리두기 여파로 인한 전체적인 내방객 감소 및 확진자 방문에 따른 폐쇄 및 업무정지 조치까지 잇따르며 매장을 운영하는 소상공인들의 직간접적인 경제적 손실이 불가피했다”라고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퇴사자 월급 단돈 9670원 지급"…강형욱 갑질논란 추가 폭로 계속
  • 김호중 클래식 공연 강행…"KBS 이름 사용 금지" 통보
  •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하면…내 마일리지카드 어떻게 하나 [데이터클립]
  • “높은 취업률 이유 있네”…조선 인재 육성 산실 ‘현대공업고등학교’ 가보니 [유비무환 K-조선]
  • ‘시세차익 20억’…래미안 원베일리, 1가구 모집에 3만5076명 몰려
  • 단독 ‘에르메스’ 너마저...제주 신라면세점서 철수한다
  • 이란 대통령 헬기 사고 사망…광장 가득 메운 추모 인파 현장 모습
  • '버닝썬 게이트' 취재 공신은 故 구하라…BBC 다큐 공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379,000
    • +3.28%
    • 이더리움
    • 4,994,000
    • +16.74%
    • 비트코인 캐시
    • 695,500
    • +2.88%
    • 리플
    • 729
    • +2.82%
    • 솔라나
    • 253,600
    • +6.73%
    • 에이다
    • 678
    • +3.67%
    • 이오스
    • 1,160
    • +6.03%
    • 트론
    • 168
    • -0.59%
    • 스텔라루멘
    • 153
    • +4.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93,700
    • +3.36%
    • 체인링크
    • 23,440
    • +1.91%
    • 샌드박스
    • 634
    • +6.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