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썩이는 베트남펀드, 수익률 상승세 이어갈까

입력 2020-11-08 09: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베트남펀드 수익률이 최근 기지개를 켜고 있다. 업계에서는 양호한 수익률 흐름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6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설정된 23개의 베트남펀드의 최근 3개월 평균 수익률은 10.81%다. 이는 주요 해외 펀드 중에 유일하게 두 자릿수의 수익률로 같은 기간 중국(3.87%)과 인도(5.47%)를 크게 웃도는 것이다.

개별 펀드로 살펴보면 유리베트남스마트분할매수목표전환형증권투자신탁H[주식혼합-파생형]C/A가 최근 3개월간 14.94%의 수익률을 기록해 가장 높았다. 이 펀드는 자산의 최대 90%를 베트남 최대기업 빈그룹과 베트남 외환은행 등 베트남 상장사에 투자하고 있다.

베트남 VN30 지수를 추종하는 상장지수펀드(ETF)에 투자하는 KB스타베트남VN30인덱스증권자투자신탁(주식-파생형)A-E와 빈그룹의 부동산 개발 자회사 빈홈(VINHOMES JSC)에 베트남외환은행 등에 투자하는 KB베트남포커스증권자투자신탁(주식)C은 각각 14.90%, 14.75%를 기록해 그 뒤를 이었다.

베트남펀드 수익률 호조 배경에는 베트남증시 VN지수 상승세가 있다. 경제지표 회복세는 물론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프런티어시장(FM)지수 비중 확대 기대감이 베트남 증시를 견인했다. 실제로 10월 중 MSCI 전세계지수는 2.3% 하락했지만 베트남 VN지수는 1.7% 올랐다.

MSCI는 지난 4월 FM 지수에서 쿠웨이트의 신흥국지수(EM) 편입에 따른 단계적 삭제를 언급했는데, 이 과정에서 FM 지수에서 차지하는 베트남 비중이 늘어날 가능성이 커지게 됐다.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현재 MSCI FM 지수에서 12.4% 정도인 베트남의 비중은 최소 15.8%에서 최대 28.8%까지 늘어나게 된다. 단계적이긴 하지만 그만큼 증시의 유동성이 커질수 있다.

경기지표도 회복세를 가리키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전 세계 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베트남의 GDP 경제성장률은 2분기 0.3%에서 3분기 2.62%까지 회복하는 데 성공했다. 소매판매나 수출지표 등의 지표 역시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소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베트남의 뚜렷한 경기 회복세를 반영한 이익 추정치 개선이 지수 상승과 동반되고 있다"면서 "VN지수 상승 추세는 11월에도 유효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재명-검찰, 조사 하루 앞두고도 '출석 시간' 기싸움
  • “포기를 모르는 남자”…슬램덩크 인기에 유통가 때아닌 특수
  • 서류 위조해 美 고교 입학한 29세 한인 여성…대체 왜?
  • “메로나·월드콘, 1200원”…빙그레 이어 롯데제과도 아이스크림 가격 인상
  • 1020女 ‘더 퍼스트 슬램덩크’ 푹 빠졌다...관람비율 3배 ‘쑥’
  • 단독 野, 은행권 ‘햇살론 출연’ 법으로 강제한다…‘횡재세’ 본격화
  • 블랙핑크 사진사 자처한 마크롱 대통령, 프랑스 국민들 자극…시위 확산 도화선
  • 중국도 난방 대란…살인적 추위에 난방 가스까지 끊겨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968,000
    • +0.34%
    • 이더리움
    • 1,992,000
    • -0.45%
    • 비트코인 캐시
    • 170,200
    • +1.79%
    • 리플
    • 512.4
    • -0.23%
    • 솔라나
    • 30,230
    • -0.82%
    • 에이다
    • 477.9
    • +0.97%
    • 이오스
    • 1,397
    • +3.33%
    • 트론
    • 78.72
    • +1.82%
    • 스텔라루멘
    • 115.4
    • +0.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350
    • +1.47%
    • 체인링크
    • 9,130
    • +3.93%
    • 샌드박스
    • 929.9
    • +1.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