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홍석천 입양, 당시 조카는 입양 반대…“부끄러운 게 아니라…”

입력 2020-10-29 19:07

▲홍석천 입양 (출처=tvN '엄마 나 왔어' 방송캡처)
▲홍석천 입양 (출처=tvN '엄마 나 왔어' 방송캡처)

방송인 홍석천의 입양이 연일 화제다.

26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서는 홍석천이 의뢰인으로 등장해 입양 사실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홍석천은 지난 2008년 누나의 이혼으로 조카들을 자신이 호적에 입양했다. 입양 13세, 10세였던 두 조카는 이제 성인으로서 홍석천의 곁을 지키고 있다.

당시 홍석천은 “아이들을 7년 정도 데리고 있었다. 친권이나 성씨 바꾸는 것도 그렇고 법이 바뀌어서 내가 법적 보호자가 될 수 있더라”라며 “누나가 새 출발을 하길 바라는 마음이 컸다. 아이에 대해 부담 갖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서 내가 키우겠다고 했다”라고 입양 이유를 전했다.

하지만 조카 홍주은 씨는 입양을 반대했다고 밝혔다. 과거 한 방송을 통해 “주변에서 저와 삼촌의 관계를 물어봤을 때 설명하기가 너무 힘들었다”라며 “창피한 게 아니라 부모님이 이혼해서 입양했다는 설명이 어려웠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지금은 전혀 후회하지 않는다. 도움도 많이 받았고 정도 많이 쌓였다”라며 “내가 정말 사랑하는 삼촌이자 아빠”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087,000
    • +3.84%
    • 이더리움
    • 640,000
    • +9.31%
    • 리플
    • 690.7
    • +6.44%
    • 라이트코인
    • 86,200
    • +9.04%
    • 이오스
    • 3,348
    • +4.33%
    • 비트코인 캐시
    • 316,700
    • +5.71%
    • 스텔라루멘
    • 219.2
    • +5.03%
    • 트론
    • 34.03
    • +4.16%
    • 에이다
    • 186.3
    • +6.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400
    • +3.65%
    • 대시
    • 118,400
    • +1.54%
    • 이더리움 클래식
    • 7,010
    • +2.19%
    • 197
    • +3.41%
    • 제트캐시
    • 83,400
    • +3.6%
    • 비체인
    • 16.82
    • +1.94%
    • 웨이브
    • 7,670
    • +7.7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1.1
    • +4.99%
    • 비트코인 골드
    • 10,150
    • +4.48%
    • 퀀텀
    • 3,042
    • +5.85%
    • 오미세고
    • 4,191
    • +5.09%
    • 체인링크
    • 15,200
    • +7.04%
    • 질리카
    • 32.92
    • +12.09%
    • 어거
    • 16,600
    • +1.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