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2020 美대선] 코로나발 우편 투표 급증에…“당선인 확정, 10주 걸릴 수도”

입력 2020-10-29 10:29

우편투표, 현장투표보다 손 많이가
투표일 이후 도착한 우편투표, 유효 인정하는 주도 있어
대선 불복 및 진흙탕 싸움 가능성도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미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대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와 미 대선 최종 토론을 하고 있다. 내슈빌/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미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대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와 미 대선 최종 토론을 하고 있다. 내슈빌/AP뉴시스

미국 대통령 선거의 결과가 나오기까지 무려 10주가 소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29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11월 3일 치러지는 대선 결과가 투·개표 일로부터 10주 전후까지 판가름나지 않을 가능성이 부상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우편 투표 급증으로 개표작업이 지연되면서 당선인 확정이 늦어질 수 있는 데다가, 일방적인 승리 선언이나 대선 결과 불복 및 소송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미국의 대통령 선거제도는 ‘대통령 선거인단’이 대통령을 선출하는 일종의 간접 선거 방식을 취하고 있다. 유권자들은 자신이 사는 주에서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 의사를 표명한 선거인에게 표를 던진다. 대부분 주는 유권자 투표에서 이긴 쪽이 배정된 선거인단을 가져가는 ‘승자독식’을 따르고 있다. 전체 538명의 선거인단 정원 가운데 과반인 ‘매직 넘버’ 270명을 먼저 확보한 쪽이 백악관에 입성하게 된다.

전체 50개 주 가운데 공화당이나 민주당 등의 선호가 명확해 ‘무풍지대’로 여겨지고 있는 곳은 35개 주와 수도인 워싱턴이다. 일례로 서부 캘리포니아나 동부 뉴욕은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의 승리가, 남부 테네시나 오클라호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승리가 각각 확실시되고 있다. 지역에 따라 투표 종료 시각은 오후 7~9시 전후로 다르지만, 이들 주에서는 투표 종료 이후 머지않아 승패가 갈릴 가능성이 크다.

문제는 남은 15개 주다. 여기에는 양당의 지지도가 팽팽한 격전주나 접전이 예상되는 주가 포함되고, 여기서 얼마를 차지하느냐가 승패를 좌우한다. 미국에서는 주마다 투개표 제도가 다른데, 전미 주의회의원연맹의 정리에 따르면 15개 주 가운데 경합주인 남부 노스캐롤라이나, 플로리다, 서부 애리조나등을 포함한 5개 주는 조기투표 집계를 선거일인 11월 3일보다 앞서 시작한다. 이에 따라 이들 지역에서는 비교적 빨리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

하지만 경합주로 주목도가 높은 미시간이나 위스콘신, 동부 펜실베이니아를 포함한 10개 주는 원칙적으로 11월 3일까지 조기투표 집계를 시작할 수 없다. 이 주들에서 접전이 벌어진다면 3일 밤이나 4일 새벽까지 대세가 판가름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올해 대선에서는 투·개표 일로부터 10주 전후까지 대세가 판명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특히 우편투표는 봉투를 열어 유권자의 투표 자격에 문제가 없는지, 등록을 마친 서명과 일치하는지 등을 확인해 표를 센다. 본인 확인을 즉석에서 끝내는 투표소에서의 현장 투표보다 손이 많이 가는 방식이다.

게다가 투표일 이후 도착한 우편투표를 유효라고 인정하는 주도 있다. 15개 주 가운데 펜실베이니아 등 6개 주는 우편투표가 11월 2일 혹인 3일 소인이면 1~10일 후 도착을 허용하고 있다. 투표일 이후에 도착하는 표수가 늘어날수록 당선인 확정은 늦어질 수밖에 없다. 2000년 대통령 선거 당시 플로리다에서는 불과 537표 차이로 법정 투쟁이 벌어진 바 있으며, 최종 결론이 지어진 시점은 투·개표 일로부터 37일이 지난 시점이었다.

지금까지는 개표 후에 미국 보도 등에서 선거인의 과반수 획득이 확실해지면, 패배한 후보가 패배를 선언하고 승자를 기리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패배를 인정하지 않을 가능성을 시사함에 따라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는 결과도 예상된다.

한편 마이클 맥도널드 미 플로리다대 교수가 운영하는 ‘US선거프로젝트’ 에 따르면 전날 오전까지 미국에서 사전투표를 한 유권자는 7106만여 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에서 직전 대선인 2016년 당시 1억3000여만 명이 투표한 것과 비교하면 이미 절반을 넘은 셈이다. 이 중에서 우편투표를 한 사람은 4775만 명이었고, 사전투표소를 방문해 현장 투표를 한 미국인은 2331만 명을 기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9,937,000
    • +2.3%
    • 이더리움
    • 610,000
    • +2.69%
    • 리플
    • 663.7
    • -4.52%
    • 라이트코인
    • 85,300
    • +6.63%
    • 이오스
    • 3,265
    • -1.6%
    • 비트코인 캐시
    • 306,400
    • -1.26%
    • 스텔라루멘
    • 212.5
    • -5.35%
    • 트론
    • 33.28
    • -1.51%
    • 에이다
    • 180.3
    • +1.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500
    • -0.54%
    • 대시
    • 116,300
    • +1.75%
    • 이더리움 클래식
    • 6,880
    • -3.03%
    • 190.5
    • -6.89%
    • 제트캐시
    • 80,900
    • -1.16%
    • 비체인
    • 16.49
    • -3.79%
    • 웨이브
    • 7,700
    • +4.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0.7
    • -1.88%
    • 비트코인 골드
    • 9,870
    • -1.6%
    • 퀀텀
    • 2,937
    • -1.44%
    • 오미세고
    • 4,120
    • -3.76%
    • 체인링크
    • 14,380
    • -1.84%
    • 질리카
    • 31.55
    • +3.21%
    • 어거
    • 16,580
    • -1.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