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2020 美대선] 바이든, 델라웨어서 사전투표...31일 오바마와 첫 동시 유세

입력 2020-10-29 09:41

-31일 오바마 전 대통령과 미시간 동시 출격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주정부 청사에서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함께 사전투표를 마치고 나오면서 손을 흔들고 있다. 윌밍턴/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주정부 청사에서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함께 사전투표를 마치고 나오면서 손을 흔들고 있다. 윌밍턴/AFP연합뉴스
11월 3일 미국 대선 당일 투표할 것으로 알려졌던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사전투표를 마쳤다.

2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이날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주정부 청사에서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함께 사전투표를 마쳤다. 델라웨어는 바이든 후보의 정치적 고향이자 주소지다.

델라웨어는 사전 예약자에 한해 조기 현장투표를 허용하고 있다. 미 대선의 투표 방법은 크게 우편투표, 조기 현장투표, 선거 당일 현장투표로 나뉜다. 사전투표는 우편투표와 조기 현장투표를 포괄하는 개념이다.

바이든 후보는 부인과 함께 투표를 마친 후 “투표했다”는 스티커를 옷에 붙이고 마스크를 쓴 채 청사 건물을 나왔다. 그러면서 기자들에게 “방금 투표했다”고 말한 뒤 건강보험법에 대한 입장도 재차 밝혔다.

그는 “백악관에 입성한다면 건강보험법 개선을 추진할 것”이라면서 “공화당과 협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후보는 막판 지지층 결집을 위해 대선을 사흘 앞둔 31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경합주인 미시간주에 함께 출격한다. 바이든이 대선후보로 확정된 이후 두 사람이 같은 무대에 오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시간주 여론조사에서 현재 바이든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을 앞서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지만 아픈 기억이 있는 곳이기도 하다.

쇠락한 공장지대 ‘러스트벨트’에 속하는 미시간은 2016년 대선 당시 불과 0.2%포인트 차이로 트럼프 대통령의 손을 들어줬다. 대선 전 마지막 주말 유세 장소로, 그것도 오바마-바이든 콤비 합동무대로 미시간을 낙점한 이유이기도 하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21일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단독 유세로 바이든 후보 지원에 나선 데 이어 24일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27일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각각 유세하는 등 총력 지원전을 펼치고 있다.

한편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자신의 주소지가 있는 플로리다주의 웨스트팜비치에서 사전투표를 마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048,000
    • -0.7%
    • 이더리움
    • 649,000
    • +4.85%
    • 리플
    • 624.5
    • +22.16%
    • 라이트코인
    • 95,050
    • +3.2%
    • 이오스
    • 3,656
    • +7.97%
    • 비트코인 캐시
    • 329,400
    • +5.71%
    • 스텔라루멘
    • 128.8
    • +9.71%
    • 트론
    • 34.14
    • +7.43%
    • 에이다
    • 165
    • -0.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1,800
    • +6.38%
    • 대시
    • 102,100
    • +2.1%
    • 이더리움 클래식
    • 6,915
    • +2.75%
    • 168.7
    • +17.64%
    • 제트캐시
    • 84,650
    • +10.01%
    • 비체인
    • 17.08
    • +10.55%
    • 웨이브
    • 8,390
    • +4.9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6
    • +12.88%
    • 비트코인 골드
    • 10,680
    • +3.99%
    • 퀀텀
    • 2,982
    • +4.93%
    • 오미세고
    • 4,417
    • +3.59%
    • 체인링크
    • 16,490
    • +2.42%
    • 질리카
    • 25.66
    • +3.38%
    • 어거
    • 16,990
    • +0.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