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레고켐바이오, 中 시스톤과 'ADC후보물질' 기술이전 계약…4099억 규모

입력 2020-10-29 09:12

선급금 113억 원 포함 총 마일스톤 4099억 원 규모

레고켐 바이오사이언스가 ADC(Antibody-Drug Conjugates, 항체-약물 복합체)항암제 후보물질 기술이전 계약을 맺었다.

레고켐바이오는 에이비엘바이오와 공동개발한 ADC 항암제 후보물질의 개발 및 전 세계 판권(한국 제외)에 대한 글로벌 기술이전 계약을 중국의 시스톤 파마수티컬스(이하 ‘시스톤’)와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레고켐바이오는 선급금 약 113억 원을 수령하고, 이와 별도로 현재 진행하는 임상 시료 생산이 완료되는 시점에 투입비용 전액을 내년 지급받을 예정이다. 그 외 임상개발, 허가, 상업화에 따른 마일스톤은 3986억 원을 지급받고, 매출액에 따른 로열티를 추가적으로 수령하게 된다. 또 추후 시스톤에 의해 제 3자 기술이전 발생 시 모든 기술료 수입의 일부를 받는 수익배분 조건도 확보했다. 레고켐바이오와 에이비엘바이오는 모든 기술료에 대해 사전합의 된 비율로 나누게 된다.

해당 기술이전은 암세포 특이적으로 활성화하는 레고켐바이오의 고유 ADC링커, 톡신과 에이비엘바이오가 보유한 ROR1 항체를 결합하여 도출한 항암 신약후보물질(LCB71/ABL202 Anti-ROR1 ADC)을 대상으로 한다. 이 후보물질은 최근 허가받은 이뮤노메딕스의 ADC항암제 ‘트로델비’가 겨냥한 난치성 암종 삼중음성유방암을 포함해 폐암 등의 고형암과 만성 및 급성림프구백혈병 등의 혈액암을 대상으로 개발이 예상된다.

시스톤은 2015년 설립돼 면역항암제를 중심으로 신약개발을 진행하는 중국의 제약바이오 기업이다. 현재 면역관문억제제 CS1001(PD-L1) 포함 상용화 단계 5개 등 15개의 파이프라인을 보유 중이다. 또 지난 9월 말 다국적 제약사 화이자와 지분투자 포함 전략적 제휴를 맺는 등 세계적 임상개발 역량과 풍부한 자금력을 가진 중국의 대표적 신약개발회사로 인정받고 있다.

김용주 레고켐바이오 대표이사는 “지난 5월 익수다에 기술이전 된 LCB73에 이어 당사 고유 톡신이 적용된 두 번째 개발후보가 시스톤의 뛰어난 개발역량을 통해 글로벌 임상에 신속하게 진입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상훈 에이비엘바이오 대표이사는 “이번 기술이전은 항체 분야에서 다시 한 번 회사의 차별적 연구역량을 입증했다. 성공적 기술이전을 모멘텀 삼아 에이비엘바이오는 암환자 치료율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항암제 연구개발 노력을 더욱 적극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양사는 향후 다양한 협력을 통해 ADC공동개발 프로젝트를 확대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577,000
    • -1.77%
    • 이더리움
    • 1,810,000
    • -3.98%
    • 리플
    • 520.9
    • -4.39%
    • 라이트코인
    • 203,100
    • -2.59%
    • 이오스
    • 4,363
    • -3.2%
    • 비트코인 캐시
    • 592,000
    • -2.55%
    • 스텔라루멘
    • 455.7
    • -3.98%
    • 트론
    • 54.14
    • -1.67%
    • 에이다
    • 1,166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6,000
    • -0.14%
    • 대시
    • 264,300
    • -8.23%
    • 이더리움 클래식
    • 13,020
    • -4.82%
    • 579.2
    • -3.14%
    • 제트캐시
    • 151,100
    • +3.28%
    • 비체인
    • 47.54
    • -6.75%
    • 웨이브
    • 12,030
    • +6.65%
    • 베이직어텐션토큰
    • 562.5
    • -4.64%
    • 비트코인 골드
    • 30,580
    • -2.98%
    • 퀀텀
    • 6,000
    • -1.56%
    • 오미세고
    • 5,405
    • -4%
    • 체인링크
    • 30,640
    • -2.7%
    • 질리카
    • 132.2
    • -1.64%
    • 어거
    • 28,840
    • -0.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