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별세] 박영선 "대한민국 먹거리로 '반도체' 선택…이건희 통찰 높게 평가"

입력 2020-10-27 19:59 수정 2020-10-27 21:45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7일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3시5분께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를 찾아 30여분 간 조문했다.

박 장관은 국회의원 때 이른바 재벌개혁 입법에 앞장서며 삼성을 비판하며 '삼성 저격수'로 불린 바 있다.

박 장관은 조문 후 "마침표의 크기는 사람마다 다르지만 누구나 한번쯤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며 "이건희 회장님의 마침표는 반도체에 대한 진한 애착이 만든 글로벌 기업 삼성이라고 표현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어 "30여년 전 대한민국의 먹거리를 반도체로 선택한 통찰력이 오늘날의 글로벌 삼성을 만들었다"며 "그 통찰력에 대해 높게 평가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또한 "재벌개혁은 잊히면 안 되는 화두"라며 "재벌개혁이 삼성의 경쟁력, 특히 글로벌 경쟁력을 지속하는 데 앞으로도 많은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017,000
    • -1.53%
    • 이더리움
    • 2,622,000
    • -3.64%
    • 비트코인 캐시
    • 571,000
    • -1.72%
    • 리플
    • 743.3
    • -2.26%
    • 라이트코인
    • 153,200
    • -4.31%
    • 에이다
    • 1,477
    • -4.22%
    • 이오스
    • 4,310
    • -4.46%
    • 트론
    • 68.66
    • -3.84%
    • 스텔라루멘
    • 305.1
    • -4.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1,700
    • -3.38%
    • 체인링크
    • 22,130
    • +0.36%
    • 샌드박스
    • 813.4
    • +8.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