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2020국감] 윤석열 "답변 기회도 안 주고 일방적 질의…어이가 없다"

입력 2020-10-22 22:43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찰의 표적 수사, 제 식구 감싸기, 보복 기소 사례를 검찰개혁과 연결한 여당 질의에 "어이가 없다"며 동의할 수 없다는 의견을 냈다.

윤 총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날 김 의원은 "총장 재직 시절, 직전, 그 무렵 검찰권이 얼마나 남용됐는지 사례를 보여드리겠다"며 "앞으로 검찰개혁을 어떤 방향으로 나갔으면 좋겠다는 코멘트를 달아달라"고 말했다. 이어 조국 사건은 보복 기소로, 윤 총장 가족, 한동훈 검사장 등 사건 등은 제 식구 감싸기 사례로 들며 "검찰권이 남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총장은 "의원님 주장이지 전혀 동의할 수 없다"고 일축했다.

이에 김 의원은 "이런 의심을 하고 있으면 노력하겠다는 답이라도 해야지 정당한 답변 태도냐"고 언성을 높였다.

윤 총장이 "사건 내용에 대해 답변할 기회도 안주시고 일방적으로 하면, 참"이라고 혀를 차면서 갈등이 격화됐다.

김 의원이 이를 지적하자 윤 총장은 "어이가 없다. 저는 어이가 없는데 이렇게 말씀을 하시냐"며 "국민의 대표는 제가 당연히 존중하지만 (질문이) 이게 뭐냐"고 받아쳤다.

고성이 오가자 윤호중 위원장은 "답변을 되도록 질문하는 의원을 존중해서 해주시면 되겠다"고 중재를 시도했다.

김 의원은 "비록 질문이 총장 뜻에 안 맞더라도 당연히 받아들이고 이해하셔야 한다"며 "국민 생각을 제가 전달하니까 마치 말도 안 되는 어이없는 철없는 소리인 것처럼 답하는 건 해명하셔야 하고 사과 요청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윤 총장은 "저는 사과 못 한다"며 "사과할 거 같으면 그런 말씀도 안 드렸고, 국감이 기관장한테 질의하는 건데 검찰 조사도 그렇게 안 한다"고 응수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9,879,000
    • +2.05%
    • 이더리움
    • 608,500
    • +2.7%
    • 리플
    • 662.8
    • -5.73%
    • 라이트코인
    • 83,000
    • +3.75%
    • 이오스
    • 3,249
    • -2.49%
    • 비트코인 캐시
    • 304,500
    • -1.55%
    • 스텔라루멘
    • 212
    • -5.9%
    • 트론
    • 33.13
    • -2.33%
    • 에이다
    • 179.2
    • -0.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200
    • -1.19%
    • 대시
    • 116,000
    • +0.43%
    • 이더리움 클래식
    • 6,840
    • -3.53%
    • 189.7
    • -7.24%
    • 제트캐시
    • 79,550
    • -2.81%
    • 비체인
    • 16.45
    • -5.62%
    • 웨이브
    • 7,660
    • +2.8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0.2
    • -2.72%
    • 비트코인 골드
    • 9,840
    • -1.89%
    • 퀀텀
    • 2,928
    • -2.11%
    • 오미세고
    • 4,105
    • -4.65%
    • 체인링크
    • 14,320
    • -2.92%
    • 질리카
    • 31.29
    • +1.46%
    • 어거
    • 16,420
    • -3.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