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 이재용 부회장, 베트남 푹 총리와 면담…반도체 투자 본격화

입력 2020-10-20 22:15 수정 2020-10-21 08:09

지난해 11월 한국서 면담 이래 1년 만 재회담
푹 총리 "베트남 전기·전자 공급망 보완" 요청
이 부회장 "2022년 신축 R&D 센터 본격운영"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현지시간) 베트남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단독 면담했다.

현지 사업 현황에 대해 논의하는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대책, 향후 협력 및 투자 방안 등을 논의했다.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이날 푹 총리는 "이재용 부회장과 지난해 11월 한국에서 면담한 후 약 1년 만에 다시 만나게 돼 기쁘다"며 "삼성전자가 지난번 만남에서 약속했던 내용을 상당히 잘 진행하고 있으며 특히 동남아 최대 R&D 센터 공사를 지난 3월 하노이에서 착수했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 역시 "푹 총리를 다시 만나게 돼 기쁘다"며 "베트남은 코로나19 방역에 성공하면서 경제 발전을 유지한 몇 안 되는 국가"이라고 평했다.

이어 “베트남을 방문할 때마다 새로 지은 건물과 거리, 좋은 호텔들이 늘어나고 있다”라며 소회를 밝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응우옌 쑤언 푹 총리를 예방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응우옌 쑤언 푹 총리를 예방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이 부회장 "베트남 정부와 유관 부처 지원에 감사"

이 부회장은 "베트남 사업장이 운영 중단에 들어가면 삼성전자의 글로벌 공급망에 차질이 생긴다"며 "베트남 정부가 삼성의 안전한 생산을 보장하도록 약 3000명의 엔지니어 입국을 승인해 감사함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이 부회장은 현지 연구개발 센터의 본격 운영 의지도 내비쳤다.

이 부회장은 신축 R&D 센터와 관련해 "푹 총리와 약속대로 2022년 말에 R&D 센터가 본격적으로 운영하도록 하겠다"며 "이곳의 연구 인력이 약 3000명에 달해 삼성그룹의 연구개발 거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나아가 "푹 총리의 요청에 따라 삼성은 제조분야뿐만 아니라 연구ㆍ개발분야에도 투자해 베트남 로컬 기업과 협력,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전날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베트남으로 출국하며 기자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전날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베트남으로 출국하며 기자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푹 총리 "삼성의 베트남 투자경영 과정에 동행" 공언

이날 이 부회장은 "삼성 호치민 법인(SEHC)을 방문, 생산 활동을 점검해 투자 확장 수요가 어떻게 되는지 확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나아가 "향후 베트남 정부가 삼성에 유리한 투자 조건을 마련하도록 희망하며 삼성 역시 더 노력해 베트남에서 경영 및 투자 활동을 잘 전개하겠다"고 약속했다.

푹 총리는 "삼성이 베트남 내 규모를 확대해 국제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베트남 정부에서 호치민 삼성 법인이 EPE(수출가공기업)로 전환하도록 결의서를 발행했다"고 화답했다.

또한, 삼성전자가 베트남 내 협력사와 부품 공급처를 확대해 줄 것도 요청했다.

푹 총리는 "삼성그룹은 모바일 기기, 반도체, 가전제품 총 3가지 분야 강점이 있다"며 "그중에 모바일 기기, 가전제품, 디스플레이는 베트남에 있다. 향후 삼성이 반도체 공장을 투자해 베트남 내 전기·전자 공급망을 강화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삼성의 지난 10년 동안의 성공에 대해 다시 한번 축하한다"면서 "베트남 정부는 윈-윈(Win-Win) 정신으로 삼성이 베트남에서 전략적 협력/경영투자를 진행하는 과정에 동행하겠다"고 확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813,000
    • -0.12%
    • 이더리움
    • 651,000
    • -0.38%
    • 리플
    • 686.8
    • -1.35%
    • 라이트코인
    • 96,950
    • +4.75%
    • 이오스
    • 3,356
    • -3.54%
    • 비트코인 캐시
    • 323,400
    • -3.43%
    • 스텔라루멘
    • 204.5
    • -5.5%
    • 트론
    • 33.56
    • -4.39%
    • 에이다
    • 170.9
    • -6.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600
    • -2.72%
    • 대시
    • 118,600
    • -2.87%
    • 이더리움 클래식
    • 6,850
    • -5.45%
    • 202.9
    • +3.47%
    • 제트캐시
    • 83,650
    • -0.36%
    • 비체인
    • 16.46
    • -4.02%
    • 웨이브
    • 7,460
    • -2.6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0.8
    • -0.5%
    • 비트코인 골드
    • 10,090
    • -1.94%
    • 퀀텀
    • 3,018
    • -4.85%
    • 오미세고
    • 4,030
    • -5.95%
    • 체인링크
    • 15,090
    • -1.44%
    • 질리카
    • 31.32
    • -0.25%
    • 어거
    • 16,700
    • +0.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