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스타필드 코엑스몰, AR 내비게이션으로 길 찾으세요”

입력 2020-10-19 10:45

내년 시범 서비스…2022년부터 본격 서비스 시작

▲(왼쪽부터) 박재완 MAXST 대표, 손정현 신세계아이앤씨 대표, 이창승 신세계프라퍼티 마케팅담당, 최판철 SK텔레콤 기업사업본부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SK텔레콤)
▲(왼쪽부터) 박재완 MAXST 대표, 손정현 신세계아이앤씨 대표, 이창승 신세계프라퍼티 마케팅담당, 최판철 SK텔레콤 기업사업본부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SK텔레콤)

스타필드 코엑스몰에서 증강현실(AR) 플랫폼으로 길을 찾는 서비스가 도입될 예정이다.

SK텔레콤(SKT)은 신세계아이앤씨ㆍ신세계프라퍼티ㆍMAXST와 업무협약을 맺고, 5G 모바일엣지컴퓨팅(MEC) 기반 실감형 AR 콘텐츠 서비스 제공 및 미래형 유통매장 구축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4개사는 15일 신세계아이앤씨 본사에서 이 같은 내용으로 협약식을 열었다. 최판철 SKT 기업사업본부장, 손정현 신세계아이앤씨 대표, 이창승 신세계프라퍼티 마케팅담당, 박재완 MAXST 대표 등이 참석해 5G MEC 및 AR 플랫폼 사업과 미래형 유통매장 구축을 함께 추진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SKT는 “5G 시대 주목받는 미래 기술인 AR를 코엑스몰 등 플랫폼에 연계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겠다는데 뜻을 같이해 마련했다”고 이번 협약을 설명했다.

4개 사는 스타필드 코엑스몰에서 2021년 AR 플랫폼을 최초로 선보일 예정이며, 시범 서비스를 거쳐 2022년 본격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새롭게 선보일 AR 플랫폼은 AR 내비게이션 형태로 제공된다. 이용자들에게 기존과 다른 새로운 경험과 이용 편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화면상 매장의 간판을 클릭하면 해당 매장의 상품 정보 확인은 물론 관련 3D AR 콘텐츠도 함께 즐길 수 있다. 이와 함께 주변 매장의 주력 상품, 프로모션 내용, 할인 쿠폰 주요 지점별 AR 콘텐츠도 제공된다.

각 사는 이용자들에게 다양한 5G AR 콘텐츠를 제공해 스타필드 코엑스몰을 새로운 재미 요소를 제공하는 최첨단 미래형 유통 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다.

손정현 신세계아이앤씨 대표는 “AR 플랫폼으로 오프라인 유통 매장을 디지털 기반의 미래형 공간으로 새롭게 구축해 소비자에게 AR 기술 체험을 넘어 새롭고 편리한 쇼핑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판철 SK텔레콤 기업사업본부장은 “최고의 정보통신기술(ICT)과 5G MEC에 특화된 서비스를 바탕으로 다양한 산업군의 기업들에 특화된 ICT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799,000
    • -0.74%
    • 이더리움
    • 5,206,000
    • +0.44%
    • 비트코인 캐시
    • 568,000
    • +0.09%
    • 리플
    • 987
    • -0.38%
    • 라이트코인
    • 190,400
    • -1.09%
    • 에이다
    • 1,683
    • +1.14%
    • 이오스
    • 3,969
    • +6.12%
    • 트론
    • 105.7
    • +0.67%
    • 스텔라루멘
    • 339
    • -1.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7,500
    • +17.71%
    • 체인링크
    • 22,900
    • -4.46%
    • 샌드박스
    • 6,520
    • -1.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