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美대선] 바이든 “트럼프, 세계 폭력배들 포용…코로나19는 손 놓아”

입력 2020-10-16 14:43

“김정은과 친서 주고받고 푸틴과 비밀 통화 여섯 차례”
“코로나19에 대해선 심각성 인지 못한 채 21만 명 죽어나가”
“양당 모두 배려하는 대통령 될 것”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15일(현지시간)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국립헌법센터에서 열린 ABC뉴스 주최 타운홀 미팅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필라델피아/AFP연합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15일(현지시간)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국립헌법센터에서 열린 ABC뉴스 주최 타운홀 미팅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필라델피아/AFP연합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정책이 미국의 안전을 더 위태롭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에도 정부가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아 피해를 키웠다고 지적했다.

1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국립헌법센터에서 열린 ABC뉴스 주최 타운홀 미팅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에 대해 이같이 평가했다.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정책이 신뢰를 받을 만한 자격이 있지 않냐'는 질문에 “조금 있다. 하지만 전부는 아니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지도력 하에 미국은 더 고립되고 안전성이 떨어졌다”고 답했다. 이어 “미국은 전 세계적으로 그다지 신뢰를 얻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후보는 그 근거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러시아 수장들과의 관계를 들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러브레터(love letters)’를 교환했다”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는 내용을 공개하지 않은 채 6차례나 통화했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전 세계 모든 폭력배들을 포용한다”며 “그의 외교정책에 일관성이란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미국은 현재 거의 모든 국제기구에서 탈퇴한 상태”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유엔에 가면 말 그대로 놀림만 받을 뿐”이라고 비난했다.

코로나19 대응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바이든 후보는 “우린 21만 명이 넘게 죽어 나간 상황에 처해 있었다. 그는 뭘 했나?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 여전히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로 말이다”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의 심각성을 외면했을 뿐더러 사회적 거리두기와 같은 예방조치를 촉구하지 않은 점도 지적했다.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모든 주지사들이 마스크 의무 착용을 지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도 했다.

바이든 후보는 “학계가 실험을 마치고 준비됐다 말해준다면 나는 그것을 받아들이고 사람들이 백신을 접종하도록 격려할 것”이라며 “다만 백신의 상태와 시기, 유통 방식 등에 따라 상황은 달라질 수 있고, 의무 접종에 대해선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기업과 부유층을 대상으로 한 세율 인상 계획에 대해선 “나는 표를 얻어야 한다”며 추진 의사를 직설적으로 표현했다. 끝으로 당선 후 통일된 미국을 만들 수 있느냐는 물음엔 “양당 유권자를 모두 배려하는 미국의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370,000
    • +1.56%
    • 이더리움
    • 4,180,000
    • +0.43%
    • 비트코인 캐시
    • 760,500
    • +0.07%
    • 리플
    • 1,306
    • +0.62%
    • 라이트코인
    • 219,100
    • -0.27%
    • 에이다
    • 2,868
    • -0.03%
    • 이오스
    • 6,540
    • +0.38%
    • 트론
    • 128.3
    • +0%
    • 스텔라루멘
    • 388.4
    • -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300
    • +0.1%
    • 체인링크
    • 34,430
    • -0.17%
    • 샌드박스
    • 936.1
    • -0.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