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검찰, 모뉴엘 전 대표 해외은닉 재산 29억 원 환수

입력 2020-10-15 16:01

사기ㆍ재산국외 도피로 추징금 357억 확정…집행 추징금 115만 원 불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의 검찰 로고가 보이고 있다. (사진= 뉴시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의 검찰 로고가 보이고 있다. (사진= 뉴시스.)

서울중앙지검 범죄수익환수부(박승환 부장검사)는 3조4000억 원대 사기죄로 추징금 357억 원이 확정된 박홍석(58) 전 모뉴엘 대표의 해외 은닉재산 253만 달러(약 29억 원)를 찾아내 환수절차를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박 전 대표는 2016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사기ㆍ재산국외도피) 혐의로 징역 15년과 추징금 357억 원이 확정됐다. 그러나 현재까지 집행된 추징금은 115만 원에 불과하다.

검찰은 2018년 12월 해외 불법 재산환수 합동조사단의 분석자료를 넘겨받아 박 전 대표의 미국 로펌 예치금 단서를 포착했다.

이어 지난해 5월 관련 장소를 압수수색 해 박 전 대표가 미국 로펌에 예치된 253만 달러를 홍콩 페이퍼컴퍼니 계좌로 반환받으려는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법원에서 예치금 반환채권 압류 추심결정을 받아 미국 로펌의 한국사무소를 통해 최근까지 반환 협의를 진행해왔다. 그 결과 해당 로펌은 14일 예치금 전액을 한국 법원에 공탁했다.

박 전 대표는 2007년 10월부터 2014년 9월까지 홈시어터 컴퓨터(HTPC) 가격을 부풀려 허위 수출한 후 수출대금 채권을 매각하는 수법으로 시중은행 10곳에서 3조4000억원을 불법 대출받고, 이 중 일부를 국외로 빼돌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5,260,000
    • +0.69%
    • 이더리움
    • 430,400
    • -2.27%
    • 리플
    • 269.7
    • -2.46%
    • 라이트코인
    • 60,900
    • -3.03%
    • 이오스
    • 2,840
    • -5.11%
    • 비트코인 캐시
    • 294,300
    • -2.52%
    • 스텔라루멘
    • 86.29
    • -2.36%
    • 트론
    • 29.01
    • -3.88%
    • 에이다
    • 105.4
    • -5.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100
    • -3.26%
    • 대시
    • 79,600
    • +4.6%
    • 이더리움 클래식
    • 6,500
    • -2.91%
    • 108
    • -3.4%
    • 제트캐시
    • 65,850
    • +2.33%
    • 비체인
    • 11.18
    • -5.41%
    • 웨이브
    • 3,602
    • +5.2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8.5
    • -4.62%
    • 비트코인 골드
    • 8,080
    • -1.22%
    • 퀀텀
    • 2,185
    • -6.22%
    • 오미세고
    • 3,246
    • -4.25%
    • 체인링크
    • 12,480
    • -4.95%
    • 질리카
    • 19.57
    • -2.88%
    • 어거
    • 13,990
    • -3.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