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삼성생명이 판 금 무역펀드 420억 상환 추가 연기

입력 2020-10-15 14:44

(사진제공=삼성생명)
(사진제공=삼성생명)

삼성생명이 판매한 금 무역펀드 연계 투자상품의 상환이 추가로 연기됐다. 앞서 8월에도 같은 기초자산으로 만들어진 '유니버설 인컴 빌더 펀드 링크트 파생결합증권(DLS)' 상환이 연기됐다. 삼성생명의 환매 연기 총 규모는 1000여억 원으로 늘어났다.

삼성생명은 신탁상품 ‘퍼시픽브릿지 골드인컴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제1호’ 상환이 연기됐다고 15일 밝혔다. 당초 만기일은 지난 13일이었다.

이 상품의 기초자산은 홍콩에서 금 실물을 거래하는 무역업체에 신용장 개설을 위한 단기자금 대출을 제공하고 이자수익을 받는 구조로 설계됐다. 금을 기반으로 한 대출에 투자하는 무역금융 펀드인만큼 안정성이 높은 것이란 기대가 있었고 삼성생명에서만 422억 원이 판매됐다.

8월에 상환이 연기된 상품은 NH투자증권이 DLS로 610억 원을 발행했고, 그 가운데 530억 원이 삼성생명 신탁 채널을 통해 팔려나갔다. 삼성생명은 지난달 이사회를 열어 유니버설 인컵 빌더 펀드 연계 DLS 투자자에게 투자액의 50%를 선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무역업체가 자금 경색을 겪으며 대출금 상환을 지연하자 해당 무역금융 펀드를 기초자산으로 한 상품도 따라서 상환이 연기되고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홍콩 현지 상황을 자세히 파악한 후 대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472,000
    • +2.57%
    • 이더리움
    • 422,000
    • -1.95%
    • 리플
    • 277.8
    • -2.18%
    • 라이트코인
    • 53,750
    • -0.74%
    • 이오스
    • 2,896
    • -0.41%
    • 비트코인 캐시
    • 278,100
    • -1.66%
    • 스텔라루멘
    • 93.76
    • -3.21%
    • 트론
    • 29.07
    • -1.82%
    • 에이다
    • 117.6
    • -4.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9,700
    • -1.21%
    • 대시
    • 84,000
    • +9.66%
    • 이더리움 클래식
    • 6,775
    • -1.53%
    • 128.1
    • +0.71%
    • 제트캐시
    • 70,700
    • -3.42%
    • 비체인
    • 12.36
    • -5.72%
    • 웨이브
    • 3,259
    • -5.3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7.1
    • -2.67%
    • 비트코인 골드
    • 8,815
    • -0.17%
    • 퀀텀
    • 2,454
    • -2.31%
    • 오미세고
    • 3,698
    • -2.66%
    • 체인링크
    • 11,920
    • -3.01%
    • 질리카
    • 21.21
    • -2.35%
    • 어거
    • 15,350
    • -0.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