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2020국감] 민형배 “프뢰벨, 무리한 경영권 승계로 불공정 거래 빈발”

입력 2020-10-14 21:06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영유아 교육 기업인 프뢰벨이 '꼼수 증여' 수단으로 불공정거래행위를 일삼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3대에 걸친 프뢰벨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불공정거래 제보가 잇따랐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프뢰벨이 독립법인인 전국 7개 지사로부터 불공정거래행위 제소를 당했다"며 "혐의는 일방적인 공급 중단, 불완전 판매, 유예기간 없는 계약 파기 등 다양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프뢰벨 정인철 회장의 아들인 정아람 부회장이 경영을 맡아 본사 통합법인 설립을 통한 직영체제 운영을 선언하면서 불공정 계약 강요가 나왔다"고 지사들의 증언 내용을 덧붙였다.

민 의원은 "프뢰벨은 창업주가 아들, 손자에게 경영권과 지분을 승계하면서 최초 본사가 자회사 설립, 분할, 합병, 양도를 거쳤다"며 "현재는 손자 정두루가 지주회사인 녹색지팡이의 지분 100%를 소유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논란의 중심에 선 프뢰벨하우스와 프뢰벨미디어는 법인명이 다르지만 지배주주가 같은 하나의 회사나 다름없다"며 "3대에 걸친 무리한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불공정 거래가 빈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민 의원은 올해 국감을 앞두고 불공정거래 갑질신고센터를 운영했다. 불공정거래 갑질신고센터 운영보고서에 수록한 16건의 사례를 차례로 다룰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860,000
    • +2.68%
    • 이더리움
    • 655,500
    • -3.39%
    • 리플
    • 686.9
    • +4.55%
    • 라이트코인
    • 96,350
    • -3.12%
    • 이오스
    • 3,804
    • -0.16%
    • 비트코인 캐시
    • 357,500
    • +1.07%
    • 스텔라루멘
    • 205
    • +17.48%
    • 트론
    • 37.96
    • +1.39%
    • 에이다
    • 179.3
    • -5.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2,100
    • +0.82%
    • 대시
    • 120,100
    • +12.66%
    • 이더리움 클래식
    • 8,090
    • +3.12%
    • 200
    • +7.23%
    • 제트캐시
    • 90,750
    • +4.19%
    • 비체인
    • 17.88
    • -0.45%
    • 웨이브
    • 8,050
    • -8.5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3.8
    • -0.42%
    • 비트코인 골드
    • 11,300
    • -1.4%
    • 퀀텀
    • 3,231
    • +0.75%
    • 오미세고
    • 4,799
    • -2.68%
    • 체인링크
    • 16,880
    • -2.37%
    • 질리카
    • 28.57
    • +4.96%
    • 어거
    • 18,810
    • +4.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