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문체부, 12일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 개최

입력 2020-10-11 09:58

▲'2020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 홈페이지 갈무리.
▲'2020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 홈페이지 갈무리.
국내외 관광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벽을 넘어 온라인 박람회에서 만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코로나19로 위축된 방한관광업계의 해외 판로 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12~16일 '2020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Korea Tourism Virtual Fair 2020)'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모든 행사는 박람회 홈페이지에서 진행된다. 개막식, 화상 상담회의, 강연, 기업 홍보관, 한국관광 홍보관 등 다양한 볼거리를 만나볼 수 있다. 사전 등록한 기업만 참여할 수 있는 '화상 상담회의' 외에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개막식은 12일 오후 4시 박양우 문체부 장관과 한국관광 홍보대사 '있지(ITZY)'의 축하 인사로 시작된다. 안영배 관광공사 사장은 에단 린 클룩(KLOOK) 대표와 서울과 홍콩 도시를 배경으로 하는 가상공간에서 만나 '관광산업의 공동 위기를 극복하고 코로나19 이후 방한관광 상품을 활성화'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업무협약 후에는 에단 린과 글로리아 게바라 세계여행관광협회장의 기조연설이 이어진다. 가수 '이날치밴드'와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는 흥겨운 국악에 맞춰 개막 축하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국내 293개 관광업계·기관과 해외 657개 관광업계 간 일대일 화상회의도 진행된다. 박람회는 코로나19로 막혀 있는 국내 관광업계와 해외 업계 간 교류를 재개하기 위해 △영어권(12~13일) △일본(14일) △중국어권(15~16일) 등 권역별로 화상 상담회의를 진행한다.

영어권(유럽, 미국, 아시아·중동 등)은 온라인 여행사 '트립어드바이저', '에어케나다' 등 316개사, 일본은 제이티비(JTB) 여행사를 비롯해 62개사, 중국어권(중국, 대만 등)은 중국 제1의 온라인 여행사 '트립닷컴' 등 232개사, 해외 주재 공공기관 47개 등 총 29개국의 657개사가 국내 방한관광업체와 상담하기 위해 사전 등록을 마쳤다.

국내에선 롯데관광(주), 경원재 앰배서더, 진에어 등 여행사·숙박·항공사 99곳, 코리아트래블이지, 트릭아이뮤지엄 등 관광벤처․체험상품업체 51곳, 강원도, 부산관광공사, 한국공항공사 등 지자체 및 공공기관 80곳, 힐리언스, 난타, 정동극장 등 의료·공연 관광 63곳 등 총 293곳이 참가한다.

화상회의에서는 코로나19 이후 국제관광이 재개될 때 회의 결과가 방한 관광객 유치 실적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업체 정보를 공유하고, 관광상품을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회의는 5일 동안 총 1400여 회 계획됐다.

전 세계 관광객 등 누구나 293개 기업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기업 홍보관'과 방한관광 상품이 전시돼 있는 '한국관광 홍보관'에 입장할 수 있다. 홍보관에선 일부 관광상품을 예약하거나 미리 구매할 수 있다.

13일부터 16일까지 매일 오후 4시에 '코로나19 시대, 국제관광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열리는 국내외 연사의 온라인 강연 시청도 가능하다. 테리데일 미국여행업협회장, 노버트 피비히 독일여행업협회장, 일본의 제이티비종합연구소, 다이빈 중국여유연구원장 등이 각 권역을 대표해 연사로 참여한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우리나라를 대표해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현황과 여행의 변화를 주제로 강연한다.

박양우 장관은 "코로나19 이후를 준비한 온라인 박람회가 국가 간 장벽을 뛰어넘고, 소규모 관광업계부터 다양한 관련 업종이 두루 참여해 국제 관광박람회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558,000
    • +2.19%
    • 이더리움
    • 1,370,000
    • +4.98%
    • 리플
    • 299.1
    • +1.05%
    • 라이트코인
    • 152,900
    • -1.48%
    • 이오스
    • 2,888
    • +0.14%
    • 비트코인 캐시
    • 472,200
    • -0.69%
    • 스텔라루멘
    • 296.1
    • +1.26%
    • 트론
    • 31.66
    • +2%
    • 에이다
    • 379.6
    • +4.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600
    • -2.56%
    • 대시
    • 115,900
    • +3.48%
    • 이더리움 클래식
    • 8,100
    • +1.82%
    • 237.8
    • +1.32%
    • 제트캐시
    • 95,750
    • +1.97%
    • 비체인
    • 34.04
    • +1.55%
    • 웨이브
    • 7,290
    • +6.7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67.5
    • +13.46%
    • 비트코인 골드
    • 11,790
    • +3.51%
    • 퀀텀
    • 3,234
    • +3.41%
    • 오미세고
    • 3,738
    • +1.85%
    • 체인링크
    • 25,800
    • +12.61%
    • 질리카
    • 75.01
    • +4.15%
    • 어거
    • 20,590
    • +0.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