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문재인 대통령 "경위 불문 대단히 송구"...'연평도 피격' 첫 사과

입력 2020-09-28 16:10 수정 2020-09-28 16:31

"김정은 사과, 사상 처음있는 매우 이례적인 일"..."남북관계 반전 기대"

(연합뉴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북한의 총격을 받고 살해된 공무원 이모씨 사건에 대해 28일 “송구하다”며 처음으로 대국민 사과의 뜻을 밝혔다. 21일 사고가 발생한지 일주일 만이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한 것에 대해서는 “사상 처음 있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ㆍ보좌관 회의를 열고 “매우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 발생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무리 분단 상황이라고 해도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었다"면서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되었는지 경위와 상관없이 유가족들의 상심과 비탄에 대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국민들께서 받은 충격과 분노도 충분히 짐작하고 남는다"면서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정부로서 대단히 송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 같은 비극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국민의 생명 보호를 위한 안보와 평화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정부의 책무를 강화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의 사과에 대해서는 "북한 당국은 우리 정부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요구한지 하루 만에 통지문을 보내 신속히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사태를 악화시켜 남북관계를 돌이킬 수 없는 상황으로 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북한의 분명한 의지 표명으로 평가한다"면서 "특별히 김정은 위원장이 우리 국민들께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해온 것에 대해 각별한 의미로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최고 지도자로서 곧바로 직접 사과한 것은 사상 처음 있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그만큼 김정은 위원장도 이번 사건을 심각하고 무겁게 여기고 있으며 남북관계가 파탄으로 가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의 해결을 위해서도, 남북관계의 미래를 위해서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의 사실관계를 규명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실질적 방안을 마련하는 것은 남북 모두에게 절실히 필요한 일"이라면서 "유사 사건이 발생하지 말아야 한다는 남북의 의지가 말로 끝나지 않도록 공동으로 해법을 모색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대화가 단절되어 있으면 문제를 풀 길이 없고 서로 협력하지 않으면 재발 방지를 위한 실효적인 대책도 세우기가 어렵다"면서 "이번 비극적 사건이 사건으로만 끝나지 않고 대화와 협력의 기회를 만들고 남북관계를 진전시키는 계기로 반전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돌이켜보면 기나긴 분단의 역사는 수많은 희생의 기록이었다"면서 "이번 사건과 앞으로의 처리 결말 역시 분단의 역사 속에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비극이 반복되는 대립의 역사는 이제 끝내야 한다"며 "당장 제도적인 남북 협력으로 나아가지는 못하더라도 평화를 유지할 수 있는 최저선은 어떤 경우에든 지켜 나가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을 풀어 나가는 데에서부터 대화의 불씨를 살리고, 협력의 물꼬를 터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북측에 남북간 대화채널을 다시 열자는 제안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에서 가장 아쉽게 부각되는 것은 남북 간의 군사통신선이 막혀 있는 현실"이라면서 "긴급 시 남북 간의 군사통신선을 통해 연락과 소통이 이루어져야 우발적인 군사적 충돌이나 돌발적인 사건 사고를 막을 수 있고, 남북의 국민이나 선박이 해상에서 표류할 경우에도 구조 협력을 원활히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적어도 군사통신선만큼은 우선적으로 복구하여 재가동할 것을 북측에 요청한다"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571,000
    • -0.03%
    • 이더리움
    • 463,900
    • -0.85%
    • 리플
    • 286.6
    • -1.24%
    • 라이트코인
    • 63,050
    • -0.08%
    • 이오스
    • 2,968
    • -1.2%
    • 비트코인 캐시
    • 303,900
    • -2.13%
    • 스텔라루멘
    • 94.53
    • -1.52%
    • 트론
    • 30.15
    • -0.63%
    • 에이다
    • 123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400
    • -1.21%
    • 대시
    • 81,750
    • -2.5%
    • 이더리움 클래식
    • 6,850
    • -1.44%
    • 122.1
    • -2.09%
    • 제트캐시
    • 70,650
    • -2.69%
    • 비체인
    • 13.78
    • +0.36%
    • 웨이브
    • 3,817
    • +4.5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7.5
    • -1.2%
    • 비트코인 골드
    • 8,870
    • -1.28%
    • 퀀텀
    • 2,585
    • -1%
    • 오미세고
    • 3,939
    • +0.03%
    • 체인링크
    • 13,910
    • +2.88%
    • 질리카
    • 22.48
    • +1.72%
    • 어거
    • 15,180
    • -0.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