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국민의힘, 김정은 사과 입장문에 "의미없는 사과" 일축

입력 2020-09-25 18:39

▲25일 오전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인근 해상에 정박한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에서 해경선으로 보이는 선박 관계자들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오전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인근 해상에 정박한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에서 해경선으로 보이는 선박 관계자들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5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우리 국민 피살사건에 사과한 것에 대해 "의미 없는 사과"라고 일축했다.

윤희석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대단히 미안하다'라는 단 두 마디 이외에는 그 어디에서도 진정한 사과의 의미를 느낄 수 없는 통지문"이라고 지적했다.

북한이 통지문에서 '사소한 실수와 오해를 부를 수 있는 일'이라고 지칭한 것을 거론하면서 "대수롭지 않게 넘어가려는 무책임한 태도"라며 "책임자 처벌과 재발방지책에 대한 확답을 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국회 대북규탄 여야공동결의문에 북한의 야만 행위에 대한 분노와 북한의 도발에 대해 확고하게 대응하겠다는 국민의 목소리를 담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는 28일 국회 본회의 긴급현안 질의에서 청와대와 정부를 상대로 북한이 우리 국민을 살해하기까지 무엇을 했는지 따져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국민을 지키지 못하고 북한을 두둔하고 있는 이들이 대한민국 군이 맞느냐"면서 "북한 김정은의 사과 시늉 한마디에 휘청하는 무기력이 있다면 국민이 가만있지 않을 것"이라고 논평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군의날 기념식에 참석한 뒤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 "우리 국민이 북한군에 의해 야만적으로 피살된 천인공노할 만행이 벌어졌음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 앞에 아무런 말이 없었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우리 국민이 죽어가는 와중에도 대통령은 평화타령, 안보타령만 늘어놨다"면서 "도대체 북한 앞에만 서면 왜 이렇게 저자세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선동 사무총장도 페이스북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사과에 대해 "대단히 이례적"이라고 평하면서도 "왜 문 대통령은 북한에 협조 요청조차 하지 못했나 하는 의문이 든다"고 적었다.

김 사무총장은 "오히려 원칙을 갖고 당당히 협조 요청을 했더라면 우리 국민의 생명을 구할 수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도 "북한 통지문에 진정한 사과의 의미를 찾아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안혜진 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부는 가해자의 해명에 안도감을 느껴서는 안 된다"면서 "평화 타령만 읊조리지 말고 남북공동조사단을 꾸려 진위를 가리자"고 제안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400,000
    • +2.04%
    • 이더리움
    • 428,800
    • -0.28%
    • 리플
    • 279.9
    • +1.19%
    • 라이트코인
    • 54,350
    • +0.46%
    • 이오스
    • 2,923
    • +0.41%
    • 비트코인 캐시
    • 281,300
    • -0.57%
    • 스텔라루멘
    • 95.51
    • +0.25%
    • 트론
    • 29.15
    • -1.39%
    • 에이다
    • 120.5
    • -1.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000
    • -0.71%
    • 대시
    • 85,350
    • +11.79%
    • 이더리움 클래식
    • 6,810
    • +0.52%
    • 127.4
    • +1.35%
    • 제트캐시
    • 72,250
    • +0.63%
    • 비체인
    • 12.67
    • -2.99%
    • 웨이브
    • 3,264
    • -3.4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0.8
    • -0.78%
    • 비트코인 골드
    • 8,800
    • +0.23%
    • 퀀텀
    • 2,461
    • -1.36%
    • 오미세고
    • 3,770
    • +0.21%
    • 체인링크
    • 12,190
    • -1.14%
    • 질리카
    • 21.37
    • +4.24%
    • 어거
    • 15,470
    • +0.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