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北 피격 공무원 형 "동생, 월북할 이유 없어…사실을 감추기 위한 수단일 수도"

입력 2020-09-25 08:44

▲어업지도선에 남아있던 공무원 A 씨의 공무원증. (연합뉴스)
▲어업지도선에 남아있던 공무원 A 씨의 공무원증. (연합뉴스)

서해 북단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공무원의 친형인 이래진 씨는 "동생이 월북할 이유나 계획성이 하나도 없다"며 동생 A 씨의 월북 가능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래진 씨는 25일 방송된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월북이라는 용어를 짜 맞추기 위한 어떤 시나리오가 있을 수도 있다고 판단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NLL 남측에서 동생이 최소한 20시간에서 30시간 정도 표류를 했다고 본다"며 "월북이라는 용어는 그 기간에 군이 경계태세에서 감지를 못했거나 전혀 몰랐던 사실을 감추기 위한 수단일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군과 정보 당국은 A 씨가 월북을 시도하다가 북측 해상에서 표류했고, 22일 북측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고 24일 발표했다. 군 당국은 A 씨가 해류 방향을 잘 알고 있고 해상에서 소형 부유물을 이용했으며, 북한 선박에 월북 의사를 표시한 점 등을 토대로 자진 월북을 시도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다.

22일부터 사고 선박에 승선해 수색에 동참하고 있었다는 이래진 씨는 "배에 탔던 승조원들도 슬리퍼가 동생의 것인지도 잘 모른다. 그냥 거기 있었으니까 그렇게 추정이 되는 것"이라며 "(동생이) 라이프 재킷을 입고 뛰어든 것도 보지도 못했고 부유물은 살려고 잡을 수도 있다. 또 재킷도 바다에 떠 있는 것을 입을 수도 있다"고 반박했다.

동생에게 금전적인 어려움이 있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대기업도 빚지고 사는데 일반 서민 중에 빚 없는 사람이 어디 있겠냐"라며 "빚 있으면 월북한다는 주장은 용납이 되지 않는다"고 반발했다.

그는 "정부나 군 당국은 NLL 이북으로 표류해 실신인 상태의 동생이 북측의 경계병에게 사살될 때까지의 과정을 목격했다"며 "동생이 남측에 표류하던 시간 내 경위를 밝혀주셔야 한다. 그다음에 북한에 강력하게 응징을 할 수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440,000
    • +4.79%
    • 이더리움
    • 447,900
    • +4.58%
    • 리플
    • 290.8
    • +3.93%
    • 라이트코인
    • 62,550
    • +13.42%
    • 이오스
    • 2,983
    • +3.11%
    • 비트코인 캐시
    • 301,300
    • +6.81%
    • 스텔라루멘
    • 96.84
    • +2.89%
    • 트론
    • 30.47
    • +1.74%
    • 에이다
    • 121.1
    • +2.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300
    • +4.47%
    • 대시
    • 85,800
    • +3.31%
    • 이더리움 클래식
    • 6,855
    • +1.93%
    • 119.1
    • +4.66%
    • 제트캐시
    • 73,300
    • +5.85%
    • 비체인
    • 12.9
    • +2.87%
    • 웨이브
    • 3,511
    • -0.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8.3
    • +3.03%
    • 비트코인 골드
    • 8,930
    • +3.3%
    • 퀀텀
    • 2,609
    • +4.65%
    • 오미세고
    • 3,761
    • +1.92%
    • 체인링크
    • 12,770
    • +8.68%
    • 질리카
    • 21.73
    • +4.12%
    • 어거
    • 15,500
    • +1.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