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사살ㆍ시신훼손 이틀 뒤에야 문재인 대통령에 보고..."핫라인 단절돼 있다"

입력 2020-09-24 16:48 수정 2020-09-24 17:15

청와대 "연평도 피격 사건 강력 규탄"..."반인륜적 행위 사과해야"

▲<YONHAP PHOTO-4820> 국방부, 서해 우리국민 실종사건 관련 브리핑    (서울=연합뉴스) 안영호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이 24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연평도 인근 해상 실종자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9.24     [국방일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2020-09-24 14:40:08/<저작권자 ⓒ 1980-2020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4820> 국방부, 서해 우리국민 실종사건 관련 브리핑 (서울=연합뉴스) 안영호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이 24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연평도 인근 해상 실종자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9.24 [국방일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2020-09-24 14:40:08/<저작권자 ⓒ 1980-2020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청와대는 24일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의 총격에 의해 사망하고 시신이 훼손된 사건과 관련해 "강력히 규탄한다"며 "북한은 이번 사건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그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는 한편 책임자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주석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은 이날 NSC 상임위원회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북한군이 아무런 무장도 하지 않고 저항할 의사도 없는 우리 국민을 총격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것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 사무처장은 "북한군의 행위는 국제규범과 인도주의에 반하는 행동"이라며 "북한은 반인륜적 행위에 사과하고 이런 사태 재발 방지를 위한 분명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사건은 사흘 전인 21일 저녁 발생했다. 군은 하루 뒤인 22일 저녁 추락 실종자를 북측이 해상에서 발견했다는 첩보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최초로 보고했고, 같은 날 밤 10시30분 경 북측이 우리 국민을 사살한 후 시신을 불태웠다는 첩보를 입수했다. 이에 따라 23일 새벽 1시 긴급 관계 장관 회의가 소집됐다. 사전에 녹화된 문 대통령의 제75차 유엔(UN) 총회 화상연설이 진행되고 있던 시간이다.

23일 오전 8시30분에는 청와대에서 대면보고가 이뤄졌고, 문 대통령은 "만약 첩보가 사실로 밝혀지면 국민이 분노할 일"이라며 "사실관계를 파악해 있는 그대로 국민에게 알리라"고 지시했다. 21일 발생한 사건에 대해 이틀이 지나도록 정확한 사실확인이 이뤄지지 않은 것은 남북간 대화채널이 완전히 끊어졌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청와대 관계자는 24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보의 신뢰성과 사실관계 파악을 위한 검증에 시간이 걸렸다"면서도 "남북간 핫라인이 단절돼 있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23일 유엔사 군사채널을 통해 북한에 사실 관계 확인을 요구하는 통지문을 발송한 상태다. 하지만 "북한은 아직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5,306,000
    • +3.15%
    • 이더리움
    • 443,000
    • +1.7%
    • 리플
    • 276.5
    • -0.65%
    • 라이트코인
    • 63,000
    • -0.47%
    • 이오스
    • 2,991
    • -0.86%
    • 비트코인 캐시
    • 302,200
    • -2.14%
    • 스텔라루멘
    • 87.81
    • -2.5%
    • 트론
    • 30.21
    • -0.49%
    • 에이다
    • 110.3
    • +0.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800
    • -1.4%
    • 대시
    • 76,300
    • -0.84%
    • 이더리움 클래식
    • 6,655
    • +0%
    • 112
    • +6.77%
    • 제트캐시
    • 64,000
    • -3.47%
    • 비체인
    • 11.68
    • -3.39%
    • 웨이브
    • 3,418
    • +0.9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8.1
    • -1.85%
    • 비트코인 골드
    • 8,180
    • -0.49%
    • 퀀텀
    • 2,328
    • -0.68%
    • 오미세고
    • 3,377
    • -2.23%
    • 체인링크
    • 13,100
    • +1.95%
    • 질리카
    • 19.98
    • -1.87%
    • 어거
    • 14,320
    • +2.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