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우리기술·씨지오, 1.4조 규모 한국석유공사 부유식 해상풍력사업 공급업체 선정

입력 2020-09-24 10:05

우리기술은 자회사 씨지오와 한국석유공사 해상풍력발전 프로젝트에 공급업체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공사 규모만 1조4000억 원 규모에 달하며 그린뉴딜 정책 도입 이후 처음으로 본격 추진되는 해상풍력발전이다.

우리기술은 자회사 씨지오와 한국석유공사가 추진하는 ‘동해1 부유식해상풍력 발전 사업의 한국형 공급체계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으며 이번 협약에는 한국석유공사, 울산광역시를 비롯해 국내 부유식 해상풍력관련 주요 공급업체들이 참여했다.

참여 업체들은 한국석유공사가 국내에서 첫번째로 진행하는 1조4000억 원 규모의 1단계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에 주요 기술과 제품을 공급할 예정이다. 우리기술은 부유식 풍력발전과 연계된 모니터링 및 운영 시스템을 공급하고 씨지오는 부유식 풍력발전기 및 부유체의 운송과 설치를 담당한다.

한국석유공사는 이미 노르웨이 국영석유사 에퀴노르, 한국동서발전과 함께 부유식 해상풍력단지개발을 위해 동해가스전 인근에 200메가와트(MW) 규모의 1단계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조성을 위한 투자 협약을 체결하고 사업개발을 진행 중이다.

우리기술 관계자는 “한국석유공사는 2018년에 라이다(풍황계측기)를 설치하고 풍황자료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며 “관련 자료를 토대로 경제성분석, 예비타당성조사 등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사업을 실질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제반 준비를 완료한 상황으로 프로젝트 진척 속도가 빠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해1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사업에서 우리기술과 씨지오가 담당하는 운송·설치 및 운영·모니터링 분야의 사업규모는 2800억 원에 달한다. 향후 추진될 36조 원 규모의 ‘울산 부유식해상풍력’ 프로젝트가 진행될 경우 시장 선점 효과도 크다.

회사 관계자는 “울산광역시가 글로벌 투자 5개사와 함께 총 6GW급으로 해상풍력단지 규모를 크게 확대할 계획을 하고 있어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단지는 전체 사업비만 36조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운송·설치 및 운영·모니터링 분야의 사업 규모가 7조 원이 넘을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에 우리기술과 씨지오의 수혜가 기대된다”고 언급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5,440,000
    • +0.99%
    • 이더리움
    • 437,700
    • +0.09%
    • 리플
    • 271.2
    • -0.99%
    • 라이트코인
    • 62,350
    • +0.16%
    • 이오스
    • 2,847
    • -4.3%
    • 비트코인 캐시
    • 298,600
    • -0.57%
    • 스텔라루멘
    • 87.67
    • -0.31%
    • 트론
    • 29.04
    • -2.88%
    • 에이다
    • 106.1
    • -0.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400
    • -2.01%
    • 대시
    • 79,300
    • +4.82%
    • 이더리움 클래식
    • 6,730
    • +1.82%
    • 109.6
    • -0.27%
    • 제트캐시
    • 66,300
    • +1.22%
    • 비체인
    • 11.47
    • +0.17%
    • 웨이브
    • 3,664
    • +7.3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4.1
    • +0.85%
    • 비트코인 골드
    • 8,055
    • -1.29%
    • 퀀텀
    • 2,220
    • -3.06%
    • 오미세고
    • 3,316
    • +2.38%
    • 체인링크
    • 12,700
    • +0.32%
    • 질리카
    • 20.01
    • +1.11%
    • 어거
    • 14,10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