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은행 지점, ‘3D’가속화

입력 2020-09-21 07:00

▲스마트 디지탈 브랜치 조감도  (자료=국제금융센터)
▲스마트 디지탈 브랜치 조감도 (자료=국제금융센터)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은행 지점은 ‘3D’ 현상이 가속화하고 있다.

21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최근 은행 지점의 변화 트렌드는 ‘3D(▲Digital Translation(디지털 전환) ▲DesignChanging(디자인 변화) ▲Declinein the numberof Bank Branch(지점 축소)) 가속화’로 요약된다.

새로운 셀프 서비스 기술을 포함하고 있는 ATM(스마트 ATM)에 관심(Acrofan)

코로나19 이전까지만 해도 자발적인 디지털 전환 리더는 거의 없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이후에는 소비자들의 디지털 뱅킹 제공 요구가 커지고 있어 은행들은 적극적으로 디지털 전환에 나서고 있다.

터치리스(touchless) 기술이 중요해지고 있어

▲JPM 390 Madison Flagship  (자료=국제금융센터)
▲JPM 390 Madison Flagship (자료=국제금융센터)
디자인도 변하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은행 지점 디자인의 주요 관점에서 공중보건의 중요성이 제고되고 있으며, 관련 기술은 동선 최적화 뿐만 아니라 편의시설 개선 등에 이르는 다양한 분야에서 빠른 속도로 진화하고 있다.

지점 축소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은행간 합병

지점 축소 압력도 거세다. 효율성 문제 등으로 축소 압박을 받아오던 은행 지점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고객들의 비대면 요구 확대, 디지털 기술 대체 등 환경 변화에 따라 폐쇄 압박을 받고 있다.

커머즈뱅크(Commerzbank)와 스페인 BBVA 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해 일시적으로 지점 중 각각 20%, 30%만 운영하고 있다. 지난달 냇웨스트은행(옛 RBS)은 지점 500개 이상 감축했고,

얀마 2위 상업은행인 CB은행(Co-operative)은 직원 10%와 지점의 4분의1 감축 계획을 발표했다.

크레딧 스위스는 올해 말까지 146개 자국내 지점 중 4분의 1 폐쇄 계획을 확정했다.

국제금융센터 이지현 연구원은 “은행 지점의 변화 흐름은 코로나19로 인해 내외부 관계자들의 의견이 일치되는 측면이 커서 불가피하고 강하게 이뤄지고 있다”면서 “은행 지점은 빠른 변화 대응 능력을 키울 필요가 있으나 적응하기 어려운속도로 진행되는 변화에 대해서는 속도조절의 지혜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845,000
    • +3.68%
    • 이더리움
    • 429,400
    • -0.6%
    • 리플
    • 282.3
    • -0.21%
    • 라이트코인
    • 55,900
    • +1.82%
    • 이오스
    • 2,914
    • -0.58%
    • 비트코인 캐시
    • 285,300
    • +0.53%
    • 스텔라루멘
    • 94.62
    • -3.47%
    • 트론
    • 29.97
    • +2.11%
    • 에이다
    • 119
    • -3.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200
    • +0.44%
    • 대시
    • 83,050
    • -2.24%
    • 이더리움 클래식
    • 6,610
    • -3.36%
    • 122
    • -3.79%
    • 제트캐시
    • 69,400
    • -5.13%
    • 비체인
    • 12.58
    • -1.33%
    • 웨이브
    • 3,290
    • +0.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2.9
    • -0.7%
    • 비트코인 골드
    • 8,680
    • -2.2%
    • 퀀텀
    • 2,492
    • -0.68%
    • 오미세고
    • 3,768
    • -1.41%
    • 체인링크
    • 11,730
    • -5.33%
    • 질리카
    • 21.02
    • -4.67%
    • 어거
    • 15,430
    • -0.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