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LG화학, 자금조달·파트너 확보에 물적분할 유리-NH투자증권

입력 2020-09-17 08:10

NH투자증권은 LG화학에 대해 배터리 사업 분사의 목적인 대규모 자금 확보를 통한 성장성 강화와 사업적 시너지가 큰 파트너 확보를 위해서는 물적분할이 유리하다고 분석했다.

황유식 NH투자증권 연구원은 “EV용 2차전지 산업은 매 년 40% 이상 성장하는 고성장 단계에 진입했다”며 “산업 성장 속도에 보조를 맞추고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연간 3조 원 이상 투자해야 하는 자본 집약적 산업 재무적투자자(FI)를 유치하거나 기업공개(IPO)를 통한 대규모 자금 조달을 위해서는 물적분할이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배터리 사업을 100% 자회사로 분사함으로써 환경에 따라 다양한 전략을 구사할 수 있도록 운신의 폭을 넓힌 것”이라며 “글로벌 FI 유치 혹은 IPO를 진행할 경우 배터리 사업은 현재보다 높은 가치로 평가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황 연구원은 “분사 전 석유화학 등 다수의 사업부와 혼재되어 있을 경우 디스카운트 받는 경우가 일반적이지만 분사 후로는 CATL 등 글로벌 전지 기업과 직접 비교를 통해 제대로 된 가치가 반영될 수 있다”면서 “LG화학은 소형 전지와 ESS 등 기타 전지부문도 추가로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분사 후 배터리 사업은 CATL과 비교를 통해 LG화학 전체 시가총액(48.5조원)보다 높은 가치로 평가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에 “자동차 OEM 등 글로벌 FI 유치 경쟁 시 배터리 사업 가치 상승이 가능하기 때문에 LG화학 주가 하락 시 매수 기회로 활용할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260,000
    • -1.24%
    • 이더리움
    • 398,900
    • -1.12%
    • 리플
    • 270.9
    • -2.41%
    • 라이트코인
    • 51,550
    • -0.58%
    • 이오스
    • 2,981
    • -1.42%
    • 비트코인 캐시
    • 250,800
    • -0.12%
    • 스텔라루멘
    • 82.7
    • -1.12%
    • 트론
    • 29.1
    • -3.61%
    • 에이다
    • 96.14
    • +0.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1,200
    • -0.64%
    • 대시
    • 79,550
    • +1.6%
    • 이더리움 클래식
    • 6,900
    • +0%
    • 124.1
    • -3.27%
    • 제트캐시
    • 61,500
    • -2.84%
    • 비체인
    • 14.78
    • -1.86%
    • 웨이브
    • 2,595
    • -0.4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1
    • +1.95%
    • 비트코인 골드
    • 9,160
    • +1.27%
    • 퀀텀
    • 2,644
    • -1.82%
    • 오미세고
    • 3,256
    • +6.65%
    • 체인링크
    • 10,310
    • -0.96%
    • 질리카
    • 16.38
    • +0.37%
    • 어거
    • 15,750
    • +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