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사설] 코로나 여전히 살얼음판, 방역 경각심 더 높여야

입력 2020-09-14 17:47

정부가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14일부터 2단계로 완화했지만 살얼음판의 긴장이 더 높아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9명 늘어 누적 2만2285명이라고 밝혔다. 이 중 해외유입 11명을 제외한 98명이 지역감염이고, 서울(41명)과 경기(30명), 인천(10명) 등 수도권 확진자가 81명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3일부터 100명대로 낮아진 뒤 계속 감소하는 추세다. 그러나 진정되고 있다고 보기 힘들다. 13일(121명)과 14일 확진자가 크게 줄어든 것은 주말 검사 건수가 평일의 절반 이하인 각각 7000명대에 그친 영향도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언제 확진자가 급증할지 아슬아슬하다. 수도권 중심으로 노인요양시설, 의료기관 등의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방문판매업과 직장, 소모임의 감염도 잇따르고 있는 현실이다.

이런 상황에 정부가 방역단계를 낮췄다. 고충을 이해 못하는 바 아니다. 2.5단계의 방역조치로도 음식점과 카페 등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심각하게 커졌다. 2.5단계가 적용되면서 영업이 제한된 9월 첫째 주 서울 소상공인 사업장의 평균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절반 정도로 급격히 줄어든 통계도 나와 있다. 방역단계 완화는 더 이상의 경제 피해를 줄이려는 고육책(苦肉策)인 셈이다.

그럼에도 성급했다는 판단을 하지 않을 수 없다. 2단계로의 완화는 사람들이 모이는 매장과, 학원·체육시설·PC방 등 집합시설의 제한적 운영을 허용한다. 국민들의 경각심을 떨어뜨리면서 코로나19 재확산을 촉발할 위험성이 크다. 특히 곧바로 추석이 다가오는 점을 감안하면, 이 시점의 방역단계 완화는 앞뒤가 맞지 않는다.

정부는 추석연휴를 앞두고 방역의 고삐를 풀어놓으면서 고향 방문을 자제하자고 호소한다. 오히려 위험성만 높아지고 있다. 추석 이전까지 코로나19 감염 증가를 확실하게 통제하지 못할 경우, 이후 폭발적 확산세를 걷잡기 어려운 최악의 사태로 번질 우려를 배제할 수 없다. 코로나 상황의 악화는 경제에도 더 심한 충격으로 이어진다. 많은 전문가들이 좀 더 고통스럽더라도 방역단계 하향은 신중하게 접근했어야 한다고 지적한 이유다.

지금도 소규모 집단감염은 계속되고,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들이 20%를 넘고 있다. 감염병 확산이 정부 통제의 범위를 벗어나고 있다는 얘기다. 정부가 방역조치의 단계를 낮췄지만 불안하기 짝이 없는 국면이다. 국민 스스로 조금도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된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완화됐지만 오히려 개인 위생관리와 방역수칙의 철저한 준수가 더 절실해졌다. 정부든 개인이든 자칫 방심해 코로나19가 다시 재확산하는 사태는 반드시 막아야 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393,000
    • -0.86%
    • 이더리움
    • 410,400
    • -1.42%
    • 리플
    • 277.5
    • -0.54%
    • 라이트코인
    • 54,000
    • +0.75%
    • 이오스
    • 2,963
    • -1.2%
    • 비트코인 캐시
    • 262,400
    • -0.79%
    • 스텔라루멘
    • 85.34
    • -0.54%
    • 트론
    • 29.76
    • -2.3%
    • 에이다
    • 113.8
    • -1.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300
    • -3.87%
    • 대시
    • 79,150
    • +0.06%
    • 이더리움 클래식
    • 6,890
    • -1.22%
    • 135.5
    • +3.83%
    • 제트캐시
    • 74,750
    • +3.32%
    • 비체인
    • 14.95
    • -3.11%
    • 웨이브
    • 3,000
    • +2.8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8
    • -3.46%
    • 비트코인 골드
    • 9,190
    • -0.59%
    • 퀀텀
    • 2,751
    • -2.41%
    • 오미세고
    • 4,662
    • +2.37%
    • 체인링크
    • 11,250
    • -1.49%
    • 질리카
    • 22.4
    • +1.63%
    • 어거
    • 16,230
    • -2.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