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을왕리 음주사고 가해자, 패딩으로 꽁꽁 싸맨 채 구속심사 출석…취재진 질문엔 '묵묵부답'

입력 2020-09-14 15:41

(연합뉴스)
(연합뉴스)

인천 을왕리 음주운전 사고로 치킨집을 운영하던 50대 가장이 사망한 가운데, 가해자가 사건 발생 후 처음으로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사 혐의를 받는 A(33·여)씨는 14일 오후 1시 30분께 인천 중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경찰 승합차를 타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리는 인천지법으로 이동했다.

이날 A 씨는 블랙 패딩으로 온몸을 꽁꽁 숨긴 채, 취재진에 모습을 드러냈다.

취재진은 "왜 음주운전을 했느냐", "사고 후 (곧바로) 구호 조치를 왜 하지 않았느냐. 피해자에게 할 말은 없느냐"라는 질문을 했으나, A 씨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한편 B(54·남)씨는 지난 9일 오전 0시 55분께 인천시 중구 을왕동 한 편도 2차로에서 오토바이를 몰고 치킨 배달을 가다가, A 씨가 술에 취해 몰던 벤츠 차량에 치여 숨졌다.

A 씨의 차량은 중앙선을 넘었고, 적발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1% 이상으로 면허취소 수치를 넘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사고로 숨진 B 씨의 딸이 가해자를 엄벌해 달라며 낸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55만 명 넘게 동의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32,000
    • -0.7%
    • 이더리움
    • 412,800
    • -1.36%
    • 리플
    • 278.9
    • -0.68%
    • 라이트코인
    • 54,000
    • +0.19%
    • 이오스
    • 2,976
    • -0.9%
    • 비트코인 캐시
    • 263,400
    • -0.75%
    • 스텔라루멘
    • 85.46
    • -1.56%
    • 트론
    • 29.95
    • -1.51%
    • 에이다
    • 114
    • -2.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8,000
    • -1.88%
    • 대시
    • 79,550
    • -0.38%
    • 이더리움 클래식
    • 6,895
    • -1.15%
    • 137.2
    • +4.41%
    • 제트캐시
    • 75,600
    • +2.3%
    • 비체인
    • 14.84
    • -5.84%
    • 웨이브
    • 3,072
    • +3.7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8.4
    • -3.8%
    • 비트코인 골드
    • 9,180
    • -1.08%
    • 퀀텀
    • 2,776
    • -1.91%
    • 오미세고
    • 4,724
    • +0.62%
    • 체인링크
    • 11,240
    • -1.92%
    • 질리카
    • 22.64
    • +0.53%
    • 어거
    • 16,330
    • -1.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