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량 매물 우진기전 헐값매각 논란

입력 2020-09-09 19:23 수정 2020-09-10 07:02

최소금액 동아엘텍 우협, 하나금융투자 채권회수 우선

전력기자재 업체 우진기전이 경영권(Majority) 매각을 진행 중인 가운데,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두고 헐값매각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9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동아엘텍은 우진기전 바이아웃(Buyout) 대금으로 약 1800억 원을 제시해 우선협상권 맨데이트(Mandate)를 부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시장에 알려졌던 우진기전의 매각 예상 금액(2000억 원 중반)에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본입찰에 응찰한 여타 원매자들의 경우, 2000억 원 초중반에서 3000억 원 안팎의 인수대금을 책정한 것으로 전해진다.

동아엘텍의 베팅 금액이 알려지면서 자본시장(IB) 업계는 의아하다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통상 인수합병(M&A) 절차에서 매도자는 가격요소에 무게중심을 두고 의사결정을 내린다.

IB 업계 관계자는 “회수자 입장에선 거래가격보다 원리금 상환을 위한 안정성에 기초해 의사결정을 내렸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6 09:5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802,000
    • +9.84%
    • 이더리움
    • 2,650,000
    • +4.95%
    • 비트코인 캐시
    • 562,500
    • +6.53%
    • 리플
    • 731.9
    • +3.83%
    • 라이트코인
    • 155,500
    • +6.65%
    • 에이다
    • 1,485
    • +4.36%
    • 이오스
    • 4,429
    • +4.63%
    • 트론
    • 70.21
    • +6.28%
    • 스텔라루멘
    • 315.8
    • +3.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3,900
    • +3.99%
    • 체인링크
    • 21,040
    • +9.64%
    • 샌드박스
    • 819.8
    • -2.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