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LG전자, IFA 2020서 'LG 씽큐 홈' 공개…“혁신을 일상으로”

입력 2020-09-03 18:15

경기도 판교 위치…에너지 솔루션과 스마트홈 기능 대거 적용

▲LG전자가 IFA 2020에서 혁신 제품과 솔루션을 총망라한 미래의 집 'LG 씽큐 홈'을 공개했다. LG 씽큐 홈은 코로나19 이후 변화하는 고객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안심', '편리', '재미'의 세 가지 고객 가치를 제시한다. 경기도 판교신도시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지어진 LG 씽큐 홈의 전경.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IFA 2020에서 혁신 제품과 솔루션을 총망라한 미래의 집 'LG 씽큐 홈'을 공개했다. LG 씽큐 홈은 코로나19 이후 변화하는 고객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안심', '편리', '재미'의 세 가지 고객 가치를 제시한다. 경기도 판교신도시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지어진 LG 씽큐 홈의 전경.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는 경기도 판교 신도시에 연면적 약 500㎡에 이르는 ‘LG 씽큐 홈’을 조성했다고 3일 밝혔다. LG전자는 IFA 2020에서 LG 씽큐 홈을 소개하며 혁신 제품과 솔루션을 선보인다.

‘LG 씽큐 홈’은 층수로는 지상 3층에 지하 1층을 더한 대규모 체험 공간이다. 기획부터 부지 매입, 건축 공사까지 총 1년여간의 준비 기간을 거쳐 완성했다.

이곳은 LG전자가 TV, 가전 등 혁신 제품과 IoT 공간 솔루션, 생산-저장-관리에 이르는 차별화된 에너지 솔루션을 융∙복합한 LG 씽큐 홈 통합 솔루션을 실제 거주 공간에 구현한 첫 사례다. 향후 이곳을 글로벌 거래선에게 혁신 제품과 홈 통합 솔루션을 소개하는 장소로 활용할 계획이다.

LG전자는 LG 씽큐 홈에 설치한 혁신 제품과 솔루션을 통해 ‘안심’, ‘편리’, ‘재미’ 등 고객이 일상에서 경험할 수 있는 세 가지 가치를 제시한다. 또 이와 연계해 LG전자가 구상 중인 미래 가전제품의 콘셉트도 엿볼 수 있다.

현관 스마트도어는 안면 인식 기술로 방문자를 인식하고, 도어락 손잡이 부분에는 자외선 살균 기술이 적용돼 안전하고 위생적이다. 현관에 설치된 휴대폰 살균기, 스타일러, 공기청정기 등을 통해 위생에 대한 고객의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또한, 360모니터, 그램 노트북 등 인체공학 디자인과 혁신 기술을 총망라한 홈 오피스 공간도 꾸몄다. 재택근무가 보편화하고 있는 상황에 최적화된 공간이다. 게이밍 TV 제품으로 호평받고 있는 48형 올레드 TV를 활용해 게임 애호가를 위한 공간도 마련했다.

▲LG전자가 IFA 2020에서 혁신 제품과 솔루션을 총망라한 미래의 집 'LG 씽큐 홈'을 공개했다. 창문에는 투명 올레드 패널을 적용해 실용성을 높였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IFA 2020에서 혁신 제품과 솔루션을 총망라한 미래의 집 'LG 씽큐 홈'을 공개했다. 창문에는 투명 올레드 패널을 적용해 실용성을 높였다. (사진제공=LG전자)

LG 씽큐 홈에는 에너지 생산부터 저장, 관리에 이르는 차별화된 에너지 솔루션이 대거 적용됐다. 에너지 자립률이 국내 주거용 건축물로는 최고 수준인 85%에 달하고, 제로 에너지 건축물로 인증도 받았다.

LG전자는 씽큐 홈에 ‘건물 일체형 태양광 발전(BIPV)’ 시스템을 구축했다. 가로 90㎝, 세로 70㎝ 크기 모듈과 가로 90㎝, 세로 35㎝ 크기 모듈 총 988장을 외벽과 지붕에 부착했다. 이 모듈은 외벽 마감을 대체하는 방식으로 설치돼 건물 디자인과 주변 경관을 해치지 않는다.

에너지저장시스템(ESS)도 에너지 효율성을 높인다. 주차장엔 자동차-주택 간 전력공급(V2H) 시스템을 갖춘 전기차 충전소를 설치해 ESS 활용도를 높였다.

또 LG전자가 직접 개발한 직류ㆍ교류 하이브리드형 분전반은 신재생 에너지의 발전, 저장, 사용의 효율을 극대화한다. 이 분전반을 통해 에너지 변환 방식에서 일어나는 손실을 줄이는 차세대 직류 가전도 사용할 수 있다.

고객은 집 안 스마트미러나 모바일 기기를 통해 에너지의 생산과 사용 및 저장 현황을 실시간 관리할 수 있는 ‘홈에너지관리시스템(HEMS)’도 이용할 수 있다. 이 시스템은 고객 생활 패턴에 따라 에너지 발전, 저장, 사용 등을 예측하고 최적으로 제어해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47,000
    • +3.74%
    • 이더리움
    • 404,600
    • +7.32%
    • 리플
    • 270.1
    • +3.84%
    • 라이트코인
    • 52,150
    • +3.27%
    • 이오스
    • 2,946
    • +3.01%
    • 비트코인 캐시
    • 251,400
    • +3.12%
    • 스텔라루멘
    • 81.64
    • +2.96%
    • 트론
    • 30.3
    • +4.66%
    • 에이다
    • 95.87
    • +6.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400
    • +3.58%
    • 대시
    • 79,200
    • +3.66%
    • 이더리움 클래식
    • 6,825
    • +1.49%
    • 124.7
    • +0.97%
    • 제트캐시
    • 64,450
    • +5.48%
    • 비체인
    • 14.38
    • +7.31%
    • 웨이브
    • 2,733
    • +7.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2.6
    • +4.87%
    • 비트코인 골드
    • 8,975
    • +2.34%
    • 퀀텀
    • 2,692
    • +5.78%
    • 오미세고
    • 3,564
    • +9.36%
    • 체인링크
    • 11,500
    • +27%
    • 질리카
    • 16.98
    • +2.72%
    • 어거
    • 16,470
    • +1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