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문 대통령 "진정한 광복, 통일 한반도 돼야…일본과 협의 문 열어두고 있어"

입력 2020-08-15 12:01

15일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 축사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광복절을 맞아 "진정한 광복은 평화롭고 안전한 통일 한반도에서 한 사람 한사람의 꿈과 삶이 보장되는 것"이라며 남북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 축사에서 "우리가 평화를 추구하고 남과 북의 협력을 추진하는 것도 남과 북의 국민이 안전하게 함께 잘 살기 위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가축전염병과 코로나에 대응하고 기상이변으로 인한 유례없는 집중호우를 겪으며 개인의 건강과 안전이 서로에게 긴밀히 연결되어 있음을 자각했고, 남과 북이 생명과 안전의 공동체임을 거듭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방역 협력과 공유하천의 공동관리로 남북의 국민들이 평화의 혜택을 실질적으로 체감하게 되길 바란다"며 "보건의료와 산림협력, 농업기술과 품종개발에 대한 공동연구로 코로나 시대 새로운 안보 상황에 더욱 긴밀히 협력하며, 평화공동체, 경제공동체와 함께 생명공동체를 이루기 위한 상생과 평화의 물꼬가 트이길 바한다"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인도주의적 협력과 함께, 죽기 전에 만나고 싶은 사람을 만나고, 가보고 싶은 곳을 가볼 수 있게 협력하는 것이 실질적인 남북 협력"이라며 "남북 협력이야말로 남북 모두에게 있어서 핵이나 군사력의 의존에서 벗어날 수 있는 최고의 안보정책"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대로 전쟁 위협을 항구적으로 해소하며 선열들이 꿈꾸었던 진정한 광복의 토대를 마련하겠다"며 "남북이 공동조사와 착공식까지 진행한 철도 연결은 미래의 남북 협력을 대륙으로 확장하는 핵심 동력"이라고 말했다.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해 문 대통령은 "지금도 협의의 문을 활짝 열어두고 있다. 우리 정부는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을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일 양국이 개인의 존엄과 인권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동시에 3권분립에 기초한 민주주의, 인류의 보편적 가치와 국제법의 원칙을 지켜가기 위해 일본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며 "한 사람의 인권을 존중하는 일본과 한국, 공동의 노력이 양국 국민 간 우호와 미래협력의 다리가 될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동시에 3권분립에 기초한 민주주의, 인류의 보편적 가치와 국제법의 원칙을 지켜가기 위해 일본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며 "한 사람의 인권을 존중하는 일본과 한국, 공동의 노력이 양국 국민 간 우호와 미래협력의 다리가 될 것이라 믿는다"고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행복추구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과연 한 사람 한 사람에게도 광복이 이뤄졌는지 되돌아보며, 개인이 나라를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개인의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기 위해 존재하는 나라를 생각한다"며 "그것은 모든 국민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고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가지는 헌법10조의 시대"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그동안 자유와 평등의 실질적인 기초를 탄탄히 다지고 사회안전망과 안전한 일상을 통해 저마다 개성과 능력을 마음껏 발휘하며, 한 사람의 성취를 함께 존중하는 나라를 만들고자 노력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결코 우리 정부 내에서 모두 이룰 수 있는 과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러나 우리 사회가 그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믿음을 국민들께 드리고, 확실한 토대를 구축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3,571,000
    • -5.93%
    • 이더리움
    • 1,387,000
    • -5.97%
    • 리플
    • 280
    • -5.31%
    • 라이트코인
    • 137,300
    • -7.6%
    • 이오스
    • 2,812
    • -3.43%
    • 비트코인 캐시
    • 419,300
    • -12.15%
    • 스텔라루멘
    • 265.9
    • -7.55%
    • 트론
    • 31.63
    • -2.92%
    • 에이다
    • 348.5
    • -8.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9,300
    • -7.15%
    • 대시
    • 108,600
    • -6.3%
    • 이더리움 클래식
    • 7,765
    • -5.25%
    • 256.7
    • -2.17%
    • 제트캐시
    • 88,500
    • -9.88%
    • 비체인
    • 29.86
    • -8.96%
    • 웨이브
    • 6,790
    • -8.6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3.2
    • -1.88%
    • 비트코인 골드
    • 10,710
    • -8.93%
    • 퀀텀
    • 3,476
    • -8.48%
    • 오미세고
    • 3,512
    • -7.07%
    • 체인링크
    • 23,320
    • -8.08%
    • 질리카
    • 70
    • -7.33%
    • 어거
    • 20,080
    • -5.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