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오픈뱅킹 경쟁 후반전] 저축은행부터 카드사까지…전 금융권 ‘진검승부’

입력 2020-08-12 05:00

저축은행중앙회, 내달부터 시스템 구축…1금융과의 인지도 격차 해소 주력

금융 당국이 현재 은행권에서 서비스되고 있는 오픈뱅킹을 제2금융권까지 확대하기로 결정하면서 저축은행과 카드업계도 오픈뱅킹 경쟁에 본격 뛰어들 예정이다. 금융당국 정책에 따른 오픈뱅킹 활성화가 제1금융권과 제2금융권 간 인지도 및 편의성 격차를 줄일 수 있을 전망이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저축은행중앙회와 개별 저축은행 79개사는 최근 오픈뱅킹 서비스를 개시하기로 결정했다. 중앙회 공용 전산망을 쓰는 67개 저축은행과 개별 전산망을 사용하는 12개 저축은행이 공동 오픈뱅킹에 참여할 방침이다.

중앙회는 이르면 다음 달부터 오픈뱅킹 관련 시스템 구축에 착수한다. 오픈뱅킹 시스템 구축 비용은 업계가 동일하게 나누고 저축은행 규모별로 차등화해 부담할 예정이다.

개별 전산망을 사용하거나 개별 모바일 플랫폼을 사용하는 저축은행은 중앙회 오픈뱅킹 시스템 구축과 별도로 시스템 개발 작업을 시작한다. 업계는 올 12월에 시스템 구축을 마무리하고 이르면 연내 업계 공동으로 오픈뱅킹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저축은행을 비롯한 제2금융권이 오픈뱅킹에 적극 나서는 이유는 해당 서비스가 제1금융권과의 인지도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효과적인 방안이기 때문이다. 또한, 제2금융권의 오픈뱅킹이 활성화 될 경우 서비스 측면에서도 금융 소비자들에게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금융사 간 선의의 경쟁이 가능하게 된다.

최근 모바일 플랫폼 확산으로 저축은행 이용의 편의성이 개선됐지만 저축은행 입장에서는 제2금융권이란 타이틀이 신규 고객 확보의 장애물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대형 은행의 저금리 기조에 저축은행을 찾는 소비자가 느는 것은 저축은행이 시중은행과의 격차를 따라잡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앞서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은 “오픈뱅킹으로 금융산업에 의미있는 변화가 나타나고 금융 소비자는 체감도 높은 편익이 제공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저축은행, 상호금융, 우체국과 금융투자회사, 카드사 등 제2금융권까지 단계적으로 넓혀 나갈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금융당국은 국내 신용카드사도 오픈뱅킹을 활용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결정했으며, 이번 주 오픈뱅킹 이용 세부 가이드라인 확정할 계획이다. 또한 금융결제원과 카드업계는 세부 연동 작업을 준비하기 위해 구체적인 내용을 협의하기로 했다.

저축은행 관계자는 “금융산업이 오픈뱅킹 시대에 접어들면서 금융권에서 오픈뱅킹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활용하는 것이 필수인 사회가 됐다”면서 “제2금융권에 오픈뱅킹이 도입되면 고품질의 금융 서비스로 이용자 편의성이 높아지는 것은 물론 시중은행, 핀테크 기업 간 경쟁도 활성화되면서 금융산업이 더욱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692,000
    • +1.31%
    • 이더리움
    • 417,000
    • -0.17%
    • 리플
    • 285.3
    • +0.85%
    • 라이트코인
    • 54,450
    • +1.11%
    • 이오스
    • 3,024
    • +0.67%
    • 비트코인 캐시
    • 267,400
    • +3.56%
    • 스텔라루멘
    • 85.82
    • -0.49%
    • 트론
    • 31.2
    • -1.73%
    • 에이다
    • 121.3
    • +7.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7,500
    • +3.89%
    • 대시
    • 80,750
    • -0.19%
    • 이더리움 클래식
    • 6,700
    • -1.11%
    • 144.3
    • +0.63%
    • 제트캐시
    • 65,450
    • -0.38%
    • 비체인
    • 15.15
    • -0.13%
    • 웨이브
    • 2,862
    • -1.9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9.6
    • -1.1%
    • 비트코인 골드
    • 9,360
    • -0.74%
    • 퀀텀
    • 2,785
    • -1.76%
    • 오미세고
    • 3,860
    • +6.81%
    • 체인링크
    • 12,570
    • +5.28%
    • 질리카
    • 18.16
    • -4.92%
    • 어거
    • 16,520
    • -1.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