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상보] 국제유가, 미중 갈등에 하락…WTI 1.7%↓

입력 2020-08-08 07:02

▲미국 뉴멕시코주 러빙턴 인근의 한 유전에서 펌핑잭이 석유를 뽑아올리고 있다. 러빙턴/AP뉴시스
▲미국 뉴멕시코주 러빙턴 인근의 한 유전에서 펌핑잭이 석유를 뽑아올리고 있다. 러빙턴/AP뉴시스
국제유가가 7일(현지시간) 미국과 중국의 갈등 심화에 하락세를 나타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1.7%(0.73달러) 내린 배럴당 41.22달러에 거래를 끝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0월물 브렌트유는 1.5%(0.69달러) 달러 떨어진 44.40달러에 장을 마쳤다.

미국과 중국이 대립이 갈수록 고조되는 가운데, 글로벌 경기에 악영향을 초래해 원유 수요가 억제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고조되면서 시장에 악영향을 미쳤다. 미국은 전날 틱톡의 모기업 바이트댄스, 위챗 모기업 텐센트와의 모든 거래를 금지하는 행정명령 2건에 서명하고,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을 비롯한 중국 및 홍콩 관리 11명에 제재를 가했다고 발표한 것이다.

중국은 이에 “자업자득의 결과를 불러올 것”이라고 반발했다. 또한 중국은 ‘1단계 무역합의’를 거론하는 등 경고성 발언을 내놓으면서 긴장감이 높이기도 했다.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이 “미국이 1단계 무역합의 이행을 위한 우호적인 여건 조성에 협력해야 한다”고 언급한 것이다. 미국의 최근 행보가 1단계 무역합의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역대 최고가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던 국제 금값은 이날 6거래일 만에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2%(41.40달러) 내린 온스당 2028달러에 장을 마무리했다. 미국 달러화 가치가 반등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51,000
    • +1.61%
    • 이더리움
    • 404,300
    • +1.48%
    • 리플
    • 269.9
    • -0.44%
    • 라이트코인
    • 52,300
    • +0.38%
    • 이오스
    • 2,937
    • -1.51%
    • 비트코인 캐시
    • 252,400
    • +0.2%
    • 스텔라루멘
    • 80.69
    • -2.51%
    • 트론
    • 30.39
    • +0.13%
    • 에이다
    • 95.93
    • +1.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900
    • +0.17%
    • 대시
    • 79,0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6,800
    • -0.95%
    • 123.6
    • -1.04%
    • 제트캐시
    • 63,050
    • +2.44%
    • 비체인
    • 14.1
    • +1.73%
    • 웨이브
    • 2,723
    • -2.3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9.3
    • -2.48%
    • 비트코인 골드
    • 9,000
    • -0.44%
    • 퀀텀
    • 2,674
    • -2.73%
    • 오미세고
    • 3,517
    • -3.09%
    • 체인링크
    • 10,830
    • +10.92%
    • 질리카
    • 16.75
    • +0.18%
    • 어거
    • 16,590
    • +2.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