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마트, 통영 바닷장어 마리당 2664원에 판다

입력 2020-08-06 06:00

6일부터 일주일간 바닷장어 행사…바닷장어 회(붕장어회), 초저온 숙성 통해 1팩 9920원

(사진제공=이마트)
(사진제공=이마트)

이마트가 코로나19로 일본 수출ㆍ국내 소비가 줄어 어려움을 겪는 통영 바닷장어 어가 돕기에 나선다.

이마트는 6부터 12일까지 일주일간 손질 생물 바닷장어 3마리(마리당 100g~120g)를 신세계 포인트 카드 적립 시 7992원에 판매한다. 한 마리로 환산하면 2664원으로, 기존 이마트 바닷장어 한 마리 가격이 5000원 내외인 것과 비교해 45%가량 저렴하다.

이마트는 이번 행사를 위해 일주일 기준 역대 최대 물량인 40톤의 바닷장어를 확보했다. 지난해 말복 주간(8월8~14일) 바닷장어 판매량이 8톤 인 것을 고려하면, 바닷장어 최대 성수기라는 말복보다 5배 많은 양이다.

특히, 이마트는 유통업계에서 쉽게 맛볼 수 없었던 바닷장어 회(붕장어회) 한 팩을(160g 내외) 신세계 포인트 카드 적립 시 9920원에 선보인다. 보통 바닷장어 회는 살아있는 장어를 운반해야 하는 만큼 물류상 어려움이 있지만, 이마트는 살아있는 바닷장어를 산지에서 바로 회로 만들어 0-2도 초저온 냉장고에 10시간가량 숙성, 유통하는 방식으로 대형마트에서 보기 어려운 바닷장어 회를 판매하게 됐다.

이마트가 저렴하게 생 바닷장어를 선보이게 된 이유는 코로나19로 일본 수출 하락 및 소매 매출 부진 등으로 통영 근해통발수협 냉동 바닷장어 재고가 최대 수위로 올라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바닷장어 일본 수출은 크게 줄었다. 수출입 무역 통계에 따르면, 올해 1~6월 대일(對日) 바닷장어 수출량은 1075톤으로, 작년 동기대비 33%가량 감소했다. 수출금액은 1194만4000불로 전년 대비 43%가량 감소했다

통영 근해통발수협의 바닷장어 재고는 올해 6월 기준 약 782톤가량으로, 작년 6월 재고가 367톤인 것을 볼 때 약 두 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냉동 바닷장어 재고량 상승은 생 바닷장어 출하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문제가 된다.

냉동 바닷장어 재고가 너무 많아 지금 생산된 생물 바닷장어들이 냉동 비축에 들어갈 수 없고, 시중에 풀린 바닷장어 양은 늘었지만, 여름철 긴 장마로 인해 소비되지 못하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

문부성 이마트 장어 바이어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소비, 수출 부진으로 장어 어가에 큰 어려움이 지속해 반전의 기회를 만들어 보고자 이번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라며 “장어는 우리나라의 대표 보양식으로, 단순 여름 보양식이 아닌 사계절 건강식이 될 수 있도록 장어 어가와 협력해 다양한 행사를 기획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679,000
    • +0.82%
    • 이더리움
    • 461,400
    • -0.22%
    • 리플
    • 286
    • +0.03%
    • 라이트코인
    • 64,650
    • +1.57%
    • 이오스
    • 2,974
    • +0.3%
    • 비트코인 캐시
    • 305,300
    • +0.1%
    • 스텔라루멘
    • 94.88
    • +0.16%
    • 트론
    • 30.45
    • +1.23%
    • 에이다
    • 121
    • -0.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500
    • +2.12%
    • 대시
    • 82,000
    • +0.61%
    • 이더리움 클래식
    • 6,840
    • +0.29%
    • 117.2
    • -3.93%
    • 제트캐시
    • 71,400
    • +2%
    • 비체인
    • 13.59
    • -1.38%
    • 웨이브
    • 3,861
    • +2.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3.7
    • -0.65%
    • 비트코인 골드
    • 8,900
    • +0.28%
    • 퀀텀
    • 2,548
    • -1.66%
    • 오미세고
    • 3,878
    • -1.7%
    • 체인링크
    • 14,000
    • +0.5%
    • 질리카
    • 22.09
    • -0.41%
    • 어거
    • 15,160
    • +0.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