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울 원룸 전셋값 평균 1억4974만 원…지난해보다 14%↑

입력 2020-08-05 10:19

전세 품귀 현상이 원룸 시장까지 덮치고 있다.

부동산 플랫폼업체 다방에 따르면 올 2분기 서울 지역 원룸(계약 면적 30㎡ 미만) 전세 보증금은 평균 1억4974만 원이다. 전 분기보다 4%,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 올랐다.

지역별로는 강남구에서 원룸 전셋값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지난해 2분기 1억4788만 원이던 강남구 원룸 전세 시세는 지난 분기 2억516만 원으로 38.7% 상승했다. 중랑구(30.0%)와 서초구(28.4%), 금천구(23.4%), 종로구(21.6%)에서도 원룸 전셋값 상승률이 20%를 웃돌았다.

투ㆍ스리룸 전셋값도 상승했다. 2분기 계약면적 30~45㎡, 45㎡~60㎡ 단독ㆍ다세대ㆍ연립주택 전셋값은 각각 평균 1억5374만 원, 1억9414만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2%, 10.3% 올랐다.

이 같은 현상은 아파트 시장에서 시작된 전세 품귀 현상이 원룸과 투ㆍ스리룸 시장으로 옮겨간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최근 서울에선 금리 인하로 집주인 사이에서 월세 선호도가 올라가고 청약 대기자들이 전세 시장으로 옮겨가면서 전셋집이 귀해지고 있다.

원룸 임대 계약도 줄어드는 중이다. 올 2분기 국토교통부에 신고된 서울 지역 단독ㆍ다세대ㆍ연립주택 전ㆍ월세 계약은 2만1330건으로 1분기(2만8211건)보다 24.4% 줄었다. 지난해 2분기(2만3480)와 비교해도 9.2% 적다.

다방 측은 "주택 임대차법 시행으로 전세매물 잠김까지 우려되는 상황에서 전세 수요자의 부담이 가중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83,000
    • +0.17%
    • 이더리움
    • 413,900
    • +0.29%
    • 리플
    • 280
    • -0.88%
    • 라이트코인
    • 53,500
    • +1.04%
    • 이오스
    • 3,005
    • +0.4%
    • 비트코인 캐시
    • 266,200
    • +1.02%
    • 스텔라루멘
    • 85.33
    • -0.71%
    • 트론
    • 30.12
    • -1.21%
    • 에이다
    • 113.5
    • -5.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3,700
    • +4.25%
    • 대시
    • 78,250
    • -0.57%
    • 이더리움 클래식
    • 7,010
    • -2.03%
    • 136.8
    • -0.36%
    • 제트캐시
    • 70,150
    • +6.37%
    • 비체인
    • 14.81
    • -0.4%
    • 웨이브
    • 2,854
    • -0.0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5.4
    • +0.58%
    • 비트코인 골드
    • 9,325
    • +0.92%
    • 퀀텀
    • 2,796
    • -1.51%
    • 오미세고
    • 4,561
    • -6.48%
    • 체인링크
    • 11,340
    • -4.63%
    • 질리카
    • 20.01
    • +13.05%
    • 어거
    • 16,290
    • -0.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