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내일 날씨] 중부지방 새벽부터 폭우…낮 최고기온 34도

입력 2020-08-04 20:05

▲중부지방의 집중호우로 지난 3일 올림픽대로와 서울 동부간선도로의 일부 구간 차량 진출입이 통제됐다. 이날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바라본 올림픽대로의 통행이 통제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중부지방의 집중호우로 지난 3일 올림픽대로와 서울 동부간선도로의 일부 구간 차량 진출입이 통제됐다. 이날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바라본 올림픽대로의 통행이 통제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수요일인 5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중부지방에 새벽부터 많은 비가 내리겠다. 또 전라 내륙과 경남 내륙지방에는 오후부터 밤 사이 소나기 소식이 있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예상 강수량은 서울ㆍ경기ㆍ강원영서ㆍ충청북부ㆍ서해5도 100∼300㎜, 강원영동ㆍ충청남부ㆍ경북북부 50∼100㎜, 전라내륙·경남내륙 5∼40㎜ 등이다.

서울ㆍ경기ㆍ강원영서ㆍ충청북부ㆍ서해5도 지역에서는 강수량이 많으면 최대 500㎜까지 오르겠다.

장마전선이 북한과 중부지방 사이에 정체되면서 비는 계속될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최근의 비구름대는 동서로 길고 남북으로는 폭이 좁아 지역 간 강수량 편차가 크게 나타나겠다”며 “강수 강도 역시 강해졌다 약해지기를 반복하는 등 불규칙하게 보인다”고 설명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23∼26도, 낮 최고기온은 26∼34도로 예상된다.

폭염 특보가 발효된 충청남부ㆍ남부지방ㆍ제주도에서는 낮 기온이 33도까지 오르겠다. 또 일부 지역에서는 열대야 현상도 예보됐다. 열대야 현상은 밤에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것을 말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

5일 밤부터 6일 사이 서해안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다. 그 밖의 해안과 일부 내륙에도 바람이 강하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0.5∼2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2m, 서해·남해 1∼4m로 예상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376,000
    • -0.79%
    • 이더리움
    • 408,100
    • -0.17%
    • 리플
    • 277.5
    • -1.03%
    • 라이트코인
    • 52,700
    • -1.03%
    • 이오스
    • 2,948
    • -0.64%
    • 비트코인 캐시
    • 252,500
    • +0.4%
    • 스텔라루멘
    • 83.6
    • -2.91%
    • 트론
    • 30.49
    • -6.79%
    • 에이다
    • 110.1
    • -0.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400
    • +3.08%
    • 대시
    • 78,650
    • -2.24%
    • 이더리움 클래식
    • 6,645
    • -1.92%
    • 136.8
    • +0.88%
    • 제트캐시
    • 63,000
    • -1.49%
    • 비체인
    • 14.4
    • -3.94%
    • 웨이브
    • 2,818
    • -3.6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2.3
    • -2.2%
    • 비트코인 골드
    • 9,115
    • -0.55%
    • 퀀텀
    • 2,715
    • -0.73%
    • 오미세고
    • 3,463
    • -4.2%
    • 체인링크
    • 11,750
    • -6.52%
    • 질리카
    • 17.78
    • -5.02%
    • 어거
    • 16,250
    • -2.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