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장마에도 달다” 이마트, ‘옥천 타이벡 복숭아’ 1박스 1만4900원에 판매

입력 2020-08-05 06:00

장마철에도 타이벡 공법으로 일반 복숭아보다 1~1.5브릭스 높아

(사진제공=이마트)
(사진제공=이마트)

이마트가 장마 기간에도 높은 당도를 유지하는 ‘옥천 타이벡 복숭아’ 판매에 나선다.

이마트는 이달 6일부터 전국 이마트에서 ‘옥천 타이벡 복숭아’를 5~7입 1박스당 1만4900원에 판매한다고 5일 밝혔다. 판매는 약 3주간 진행될 예정이며 4000여박스, 총 70톤 가량의 물량을 공급받아 판매에 나선다.

일반적으로 비가 많이 오면 과수가 수분을 흡수해 과일에도 평소 대비 많은 수분이 전달되어 과일의 당도가 떨어진다. 장마철 과일이 맛이 없다는 이야기도 이러한 배경에서 비롯됐다. 하지만 이번에 출시한 타이벡 복숭아는 장마철에도 높은 당도를 유지한다. 과일 당도 형성에 가장 중요한 시기인 수확 1주일 전 타이벡을 과수 아래에 설치해 수분 흡수를 억제하는 방식으로 재배하기 때문이다.

타이벡 복숭아는 수분 흡수량을 줄여 과실의 당도가 일반 복숭아보다 1~1.5브릭스 가량 높다.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복숭아의 평균 당도가 11브릭스 내외인데 타이벡 복숭아의 당도는 평균 12브릭스 이상이다. 또한 타이벡은 반사판과 유사한 원리로 빛이 잘 닿지 않는 과실의 아래쪽에도 햇빛을 고루 전달해 일조량을 늘리는 효과가 있다.

특히 타이벡 복숭아는 장마기간임에도 불구하고 가락동 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일반 복숭아 대비 30% 이상 높은 도매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길어진 장마로 당도가 저하돼 복숭아 시세가 하락한 것에 반해 타이벡 복숭아는 가치를 인정받고 있는 셈이다. 7월 가락시장 기준 ‘복숭아 유명백도 4.5kg 상자(특)’ 시세가 2만 원~2만5000원에 형성된 반면 타이벡 복숭아는 4.5kg 한 상자가 약 3만원 내외다.

이진표 이마트 과일 바이어는 “올해 긴 장마가 예상되면서 소비자들에게 더 맛있는 과일을 판매하기 위해 타이벡 복숭아 판매를 기획했다”며 “고당도 과일의 인기가 계속 증가하는 만큼 소비자들이 접하지 못했던 새로운 과일들을 지속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04,000
    • +1.27%
    • 이더리움
    • 403,100
    • +1.61%
    • 리플
    • 268.5
    • -0.85%
    • 라이트코인
    • 52,400
    • +0.67%
    • 이오스
    • 2,934
    • -1.48%
    • 비트코인 캐시
    • 252,300
    • +0.2%
    • 스텔라루멘
    • 81.48
    • -1.68%
    • 트론
    • 30.26
    • +0.17%
    • 에이다
    • 95.34
    • +1.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800
    • +0.39%
    • 대시
    • 79,450
    • +0.82%
    • 이더리움 클래식
    • 6,720
    • -1.97%
    • 123.7
    • -0.96%
    • 제트캐시
    • 63,050
    • +2.44%
    • 비체인
    • 14.25
    • +1.93%
    • 웨이브
    • 2,695
    • -2.7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0.8
    • -3.19%
    • 비트코인 골드
    • 9,000
    • -0.5%
    • 퀀텀
    • 2,666
    • -2.81%
    • 오미세고
    • 3,532
    • -4%
    • 체인링크
    • 10,860
    • +11.73%
    • 질리카
    • 16.66
    • +0.06%
    • 어거
    • 16,710
    • +4.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