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배다해 사칭피해, 父 돈 입금까지…루나·탕웨이도 당한 ‘보이스피싱’

입력 2020-08-03 20:07 수정 2020-08-03 21:07

▲배다해(왼), 루나, 탕웨이  (출처=배다해, 루나, 탕웨이 인스타그램)
▲배다해(왼), 루나, 탕웨이 (출처=배다해, 루나, 탕웨이 인스타그램)

가수 겸 뮤지컬배우 배다해가 사칭피해에 분노했다.

3일 배다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침부터 부모님이 보이스피싱 피해 볼 뻔하셨다”라며 아찔한 상황을 알렸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배다해의 부모님에게 배다해인 척 돈을 요구하는 사칭범의 메시지가 담겼다. 실제로 부친은 해당 계좌로 돈을 입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차단된 계좌로 금전 피해는 보지 않았다.

배다해는 “지인분들과 돈 보낼 때는 꼭 육성 확인 후 보내시길 바란다”라며 “너무 화가 난다. 무슨 천벌을 받으려고 저러고 사는 걸까”라고 속상함을 토로했다.

실제로 보이스피싱으로 피해를 입은 스타도 있다. 에프엑스의 멤버 루나의 어머니는 지난해 루나인 척 돈을 요구하는 사칭범에게 1770만 원을 입금했다. 당시 사칭범은 매니저의 부조금 등 루나의 직업적 특성을 파악하고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 배우 이해인 역시 보이스피싱으로 이사 보즘금 5000만 원을 날렸다. 중국 출신 배우 탕웨이 역시 2014년 보이스피싱으로 3600만 원의 금전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17,000
    • +1.41%
    • 이더리움
    • 403,800
    • +1.89%
    • 리플
    • 269.7
    • -0.22%
    • 라이트코인
    • 52,250
    • +0.67%
    • 이오스
    • 2,939
    • -1.24%
    • 비트코인 캐시
    • 251,600
    • +0.04%
    • 스텔라루멘
    • 80.86
    • -2.31%
    • 트론
    • 30.3
    • +0.43%
    • 에이다
    • 95.7
    • +1.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500
    • +0.88%
    • 대시
    • 79,000
    • +0.77%
    • 이더리움 클래식
    • 6,775
    • -0.81%
    • 123.6
    • -1.04%
    • 제트캐시
    • 63,050
    • +2.52%
    • 비체인
    • 14.13
    • +1.95%
    • 웨이브
    • 2,725
    • -1.9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9.9
    • -2.26%
    • 비트코인 골드
    • 9,000
    • -0.44%
    • 퀀텀
    • 2,673
    • -2.27%
    • 오미세고
    • 3,516
    • -4.43%
    • 체인링크
    • 10,890
    • +11.35%
    • 질리카
    • 16.7
    • +0.3%
    • 어거
    • 16,610
    • +2.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