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국내 자동차 생산 11년 만에 최소…올해 상반기 20% 감소

입력 2020-07-26 09:37

한국GM 16년 만에 가장 적어…쌍용차도 30% 이상 줄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에 따른 수출 타격으로 5월 29일 울산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야적장에 차량들이 출고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에 따른 수출 타격으로 5월 29일 울산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야적장에 차량들이 출고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올해 상반기 국내 자동차 생산량이 세계 금융위기 이후 11년 만에 최소치로 떨어졌다. 수출은 2002년 이후 18년 만에 최저였다.

26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 자동차 생산은 작년 동기보다 19.8% 감소한 162만7534대로 집계됐다. 이는 2009년 상반기(152만9553대) 이후 가장 적은 규모다.

상반기 기준 내수 판매는 올해 80만2529대로 2016년(81만8115대) 이후 4년 만에 최다 기록을 세웠다.

반면, 수출(82만6710대)은 작년보다 33.4% 줄며 2002년(68만367대) 이후 최소였다.

업체별로는 한국GM과 쌍용차의 생산량 감소가 두드러졌다. 한국GM은 15만9426대로 2004년(14만8254대) 이후 16년 만에 최소를 기록했다. 작년(23만838대)보다는 30.9% 줄었다.

쌍용차는 4만8158대로 2010년(3만5597대) 이후 10년 만에 가장 적었다. 작년(7만1442대)보다는 32.6% 감소했다.

르노삼성차는 6만6141대로 작년 동기(8만1971대)보다 19% 감소했다. 다만, 6월만 보면 2.8% 늘어 국내 완성차 업체 중 유일하게 증가했다.

현대차는 올해 74만2375대를 생산하며 작년 대비 17% 감소했고, 기아차 60만8280대 생산하며 18.5% 감소했다.

차종별로는 대형차(15만2377대) 생산이 작년 동기에 비해 4.6% 늘었다. 이 가운데 그랜저와 K7의 생산량 증가율이 각각 35.9%, 31.1%로 가장 많이 늘었고, 제네시스 G70과 G80은 각각 60.6%, 86.4% 감소했다.

소형차는 37.2%, 중형차는 16.4% 감소했다. 스포츠유틸리티차(SUV)도 87만9682대로 12.9% 감소했지만, 비중(59.1%)은 가장 컸다.

팰리세이드와 코란도는 생산이 작년보다 각각 64.9%, 56% 늘어난 반면 싼타페와 투싼은 각각 42.7%, 46.6% 줄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1,189,000
    • +0.81%
    • 이더리움
    • 672,000
    • +2.36%
    • 리플
    • 688
    • +0.85%
    • 라이트코인
    • 98,150
    • +0.98%
    • 이오스
    • 3,364
    • +0.27%
    • 비트코인 캐시
    • 321,800
    • -0.31%
    • 스텔라루멘
    • 200.5
    • -2.24%
    • 트론
    • 34.74
    • +1.76%
    • 에이다
    • 176.2
    • +1.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600
    • -0.11%
    • 대시
    • 117,600
    • +1.47%
    • 이더리움 클래식
    • 7,025
    • +1.52%
    • 231
    • +11.06%
    • 제트캐시
    • 83,650
    • +0.54%
    • 비체인
    • 18.69
    • +11.78%
    • 웨이브
    • 7,940
    • +2.0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6.9
    • +1.29%
    • 비트코인 골드
    • 10,580
    • +6.01%
    • 퀀텀
    • 3,200
    • +3.96%
    • 오미세고
    • 4,155
    • +1.09%
    • 체인링크
    • 15,370
    • +2.19%
    • 질리카
    • 36.47
    • +10.52%
    • 어거
    • 17,620
    • +6.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