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여의도 말말말] 배현진 "박원순 아들 당당하게 재검받아라"·진중권 "머리에는 우동을 넣고 다니나" 外

입력 2020-07-13 10:54



배현진 미래통합당 의원이 부친인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를 지키기 위해 귀국한 아들 박주신 씨를 향해 병역 비리 의혹 해소를 촉구했습니다. 배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많은 분이 찾던 박주신 씨가 귀국했다. 장례 뒤 미뤄둔 숙제를 풀어야 하지 않을까"라며 "당당하게 재검받고 2심 재판 출석해 오랫동안 부친을 괴롭혔던 의혹을 깨끗하게 결론 내달라"고 적었습니다.

배현진과 진중권의 갈등 관련 기사 바로 가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박주신 씨 병역비리 의혹은 이미 깨끗이 끝난 사안"이라며 의혹 해소를 촉구한 배현진 의원을 질타했습니다. 진 전 교수는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비판을 하려면 제대로 하든지. 어디서 거리도 안 되는 것을 주워와서, 그것도 부친상 중인 사람을 때려대니. 도대체 머리에는 우동을 넣고 다니나"라며 "야당이라고 하나 있는 게 늘 옆에서 똥볼이나 차고앉았으니, 하여튼 미래통합당은 답이 없다"라고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박원순 서울시장을 조문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류 의원은 10일 페이스북에서 "고인께서 얼마나 훌륭히 살아오셨는지 다시금 확인한다. 그러나 저는 '당신'이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며 "벌써 시작된 2차 가해와 신상털이에 가슴팍 꾹꾹 눌러야 겨우 막힌 숨을 쉴 수 있을 당신이 혼자가 아님을 알았으면 좋겠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류 의원이 지칭한 '당신'은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서울시청 직원으로 해석됩니다.

조문하지 않겠다고 밝힌 류호정 의원 관련 기사 바로 가기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이 박원순 서울시장을 조문하며 “인간이 다 비슷비슷한데 너무 도덕적으로 살려 하면 다 사고가 난다”라고 말했습니다. 유 전 총장은 12일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잘 살아온 사람이 마지막에 그렇게 (한 것이) 원망스럽기도 하지만 한국 사회를 개혁하는데 많은 기여를 했다"고 전했는데요. 이어 박 시장에게 하고 싶은 말을 묻는 말에 "인간이 다 비슷비슷한 건데 너무 도덕적으로 살려고 하면 다 사고가 나는 것"이라며 "저 세상에서 하고 싶은 것 하면서 살았으면 좋겠다"라고 밝혔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19,000
    • -0.45%
    • 이더리움
    • 409,200
    • -0.07%
    • 리플
    • 279.6
    • +0.07%
    • 라이트코인
    • 52,800
    • -0.94%
    • 이오스
    • 2,968
    • +0.51%
    • 비트코인 캐시
    • 254,700
    • +1.76%
    • 스텔라루멘
    • 84.46
    • -1.54%
    • 트론
    • 30.64
    • -5.49%
    • 에이다
    • 112.8
    • +3.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100
    • +4.91%
    • 대시
    • 79,050
    • -1.43%
    • 이더리움 클래식
    • 6,710
    • -0.52%
    • 139.3
    • +2.8%
    • 제트캐시
    • 63,500
    • +0.08%
    • 비체인
    • 14.51
    • -1.43%
    • 웨이브
    • 2,869
    • -0.4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4
    • -2.69%
    • 비트코인 골드
    • 9,155
    • +0.05%
    • 퀀텀
    • 2,722
    • -0.29%
    • 오미세고
    • 3,509
    • -2.66%
    • 체인링크
    • 12,000
    • -0.25%
    • 질리카
    • 17.98
    • -4.46%
    • 어거
    • 16,230
    • -3.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