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배현진 "박원순 아들, 병역 비리 해결하라"…진중권 "똥볼 차고앉았다" 비판

입력 2020-07-13 08:57

진중권 "진보 지지층의 주장, 피해자 앞에서 할 소리 못 돼"

(뉴시스)
(뉴시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故 박원순 시장의 아들 박주신 씨의 병역비리의혹을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한 배현진 미래통합당 의원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박원순 시장에 대한 공과를 따져야 한다는 지지자들의 주장도 잘못됐다고 꼬집었다.

앞서 배현진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병역비리의혹'에 관한 2심 재판이 1년 넘게 중단돼 있다"며 "주신 씨의 부친께서 18년 전 쓴 유언장이란 글에는 '정직과 성실'이 가문의 유산이라 적혀있었다. 박주신 씨가 부친의 유지를 받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글을 썼다. 이어 "당당하게 재검받고 2심 재판 출석해 오랫동안 부친을 괴롭혔던 의혹을 깨끗하게 결론 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진중권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래통합당은 답이 없다"라고 맞섰다. 그는 "박주신 씨 병역비리의혹은 이미 깨끗이 끝난 사안"이라며 "그때도 음모론자들이 온갖 트집을 다 잡는 바람에 연세대에서 공개적으로 검증까지 했다. 그때 그 음모론 비판했다가 양승오 박사한테 고소까지 당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판을 하려면 제대로 하든지, 어디서 꺼리도 안 되는 것을 주워와서 그것도 부친상 중인 사람을 때려대니 도대체 머리에는 우동을 넣고 다니나. 야당이라고 하나 있는 게 늘 옆에서 똥볼이나 차고앉았다"며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박원순 시장의 지지자들 주장도 문제가 있다며 지적했다. 박원순 시장이 숨지기 전 전직 비서에 의해 성희롱 고발이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지지층 일부는 박원순 시장에 공과를 구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진중권 교수는 이러한 주장이 피해자 앞에서 할 소리가 아니라고 일갈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이 문제(박 시장 관련)를 대하는 데에 공과론은 적절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공7과3? 이건 박정희·전두환을 옹호하던 이들이 펴던 논리"라며 "이 사안에 적용해야 할 것은 늘 이쪽(진보 지지층)에서 주장해 왔던 그 원칙, 즉 피해자 중심주의"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의 공이 얼마니, 과는 얼마니 하는 얘기가 피해자에게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라며 "그의 공이 100% 중 몇 퍼센트인지 따지는 게 이 사건과 무슨 관계가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에게 '그분은 공이 크니 네가 참고 넘어가렴'이라고 할 것인가, 아니면 '그의 공이 네가 당한 피해를 덮고도 남는다'고 할 것인가"라고 덧붙였다.

진중권 전 교수는 도대체 자기들의 주관적 채점표가 피해자에게 왜 의미를 가져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나 역시 그분이 우리 사회에 업적이 매우 크다고 본다. 하지만 그런 소리는 피해자 앞에서 할 소리는 못 된다"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606,000
    • -0.47%
    • 이더리움
    • 465,400
    • +1.77%
    • 리플
    • 331.6
    • -0.42%
    • 라이트코인
    • 64,000
    • -1.01%
    • 이오스
    • 3,601
    • +1.15%
    • 비트코인 캐시
    • 333,900
    • -0.39%
    • 스텔라루멘
    • 117.6
    • -2%
    • 트론
    • 27.07
    • +13.5%
    • 에이다
    • 160.6
    • +1.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0,600
    • -0.91%
    • 대시
    • 106,000
    • -0.75%
    • 이더리움 클래식
    • 8,000
    • +1.46%
    • 70.77
    • +0.01%
    • 제트캐시
    • 95,550
    • -2%
    • 비체인
    • 23.22
    • -3.13%
    • 웨이브
    • 3,603
    • +43.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6.8
    • +0.48%
    • 비트코인 골드
    • 12,680
    • +0.96%
    • 퀀텀
    • 3,345
    • +2.04%
    • 오미세고
    • 2,211
    • +11.55%
    • 체인링크
    • 21,460
    • +18.17%
    • 질리카
    • 30.83
    • +2.32%
    • 어거
    • 24,580
    • +3.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