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외신, 박원순 시장 사망 긴급 타전...“잠재적 대권주자 숨져”

입력 2020-07-10 07:19 수정 2020-07-10 07:37

학생운동, 시민단체, 인권변호사 활동 조명...성추행 피소 언급도

▲서울 성북구 와룡공원에서 10일 오전 최익수 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장이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성북구 와룡공원에서 10일 오전 최익수 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장이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새벽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주요 외신들도 이를 긴급 타전했다.

외신들은 실종됐던 박 시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는 뉴스를 긴급 뉴스로 내보냈다. 박 시장이 잠재적 유력 대권 후보였다는 점을 강조했고 학생운동, 시민단체 등 이력을 조명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한국에서 대통령 다음으로 힘이 센 선출직 공직자가 숨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 최초 성희롱 사건에서 승소한 인권변호사 출신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싸움에서 가장 공격적인 지도자 중 하나였다고 평가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서울의 공격적인 코로나19 대응으로 칭찬받은 시장”이라면서 1000만 인구의 서울에서 1400명 미만의 확진자가 발생한 사실과 830만 인구의 뉴욕에서 22만 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온 사실을 대비시켰다.

AFP통신은 박 시장의 정치 이력을 조명했다. 그가 서울 시장 이전에 학생운동, 시민 운동가, 인권변호사로 활동했다고 소개했다. 또 2022년 선거에서 진보 진영의 잠재적 대선 후보로 꼽혀왔다는 점을 강조했다.

박 시장이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사실을 언급한 보도도 있었다.

영국의 일간 더타임스는 “차기 한국 대선의 잠재적 후보 중 한명이자 서울시장이 전 여비서의 성추행 고소 사실이 알려진 뒤 실종됐다”고 보도했다.

박 시장이 북악산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후 영국 공영 BBC 방송은 전 여직원이 박 시장을 상대로 성추행 주장을 제기했지만 이것이 사망 요인이 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536,000
    • +0.72%
    • 이더리움
    • 415,900
    • +0.82%
    • 리플
    • 280.7
    • +0.43%
    • 라이트코인
    • 53,900
    • +2.28%
    • 이오스
    • 3,000
    • -0.2%
    • 비트코인 캐시
    • 266,700
    • +1.14%
    • 스텔라루멘
    • 85.33
    • +0.86%
    • 트론
    • 30.65
    • +2.13%
    • 에이다
    • 117.7
    • +2.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100
    • +5.1%
    • 대시
    • 79,200
    • +1.08%
    • 이더리움 클래식
    • 7,010
    • -1.61%
    • 135.6
    • -0.29%
    • 제트캐시
    • 71,600
    • +4.3%
    • 비체인
    • 15.5
    • +4.52%
    • 웨이브
    • 2,901
    • +2.8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2.6
    • +3.71%
    • 비트코인 골드
    • 9,305
    • +0.16%
    • 퀀텀
    • 2,835
    • +2.13%
    • 오미세고
    • 4,673
    • +1.54%
    • 체인링크
    • 11,510
    • +1.95%
    • 질리카
    • 21.65
    • +10.69%
    • 어거
    • 16,720
    • +2.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