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박원순, 공관서 배낭 메고 나선 후 연락두절…실체없는 루머 확산

입력 2020-07-09 19:34

(연합뉴스)
(연합뉴스)

경찰에 실종 신고된 박원순 서울시장은 9일 몸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출근하지 않은 후 행방이 묘연한 상황이다.

서울시, 경찰에 따르면 이날 박 시장 딸은 오후 5시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 44분께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 관사에서 나와 외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외출 당시 검은 모자를 쓰고 어두운 색 점퍼, 검은 바지, 회색 신발을 착용하고 검은 배낭을 메고 있었다.

박 시장의 갑작스러운 실종에 실체 없는 소문도 빠르게 퍼지고 있다.

박 시장 실종 배경을 놓고 미투, 그린벨트 해제 압박 등 각종 루머가 메신저를 통해 퍼지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미투와 관련해 사실무근”이라며 “근거없는 추측은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앞서 박 시장은 이날 일정을 모두 취소됐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4시 40분에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서울과 지역 간 상생을 화두로 지역균형발전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의 최종 기록은 서울시 성북구 성북동 부근으로 오후 7시 15분 현재 꺼져 있는 상태다.

경찰은 실종신고를 받고 서울시지방경찰청장 주재로 긴급회의를 열었다. 경찰은 성북동 인근에 기동대 등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612,000
    • -0.44%
    • 이더리움
    • 465,600
    • +1.66%
    • 리플
    • 330.9
    • -0.6%
    • 라이트코인
    • 64,000
    • -0.93%
    • 이오스
    • 3,597
    • +1.15%
    • 비트코인 캐시
    • 333,000
    • -0.51%
    • 스텔라루멘
    • 117.5
    • -1.51%
    • 트론
    • 26.83
    • +12.4%
    • 에이다
    • 160
    • +1.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0,200
    • -1.07%
    • 대시
    • 105,700
    • -1.03%
    • 이더리움 클래식
    • 7,985
    • +1.08%
    • 70.77
    • +0.01%
    • 제트캐시
    • 95,700
    • -1.59%
    • 비체인
    • 23.24
    • -2.76%
    • 웨이브
    • 3,619
    • +43.7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7
    • +0.54%
    • 비트코인 골드
    • 12,680
    • +0.96%
    • 퀀텀
    • 3,329
    • +2.34%
    • 오미세고
    • 2,206
    • +11.3%
    • 체인링크
    • 21,360
    • +18.47%
    • 질리카
    • 30.59
    • +1.7%
    • 어거
    • 24,660
    • +3.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