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신현준, 매니저 갑질 논란…김광섭 대표 이어 또 다른 매니저 등장 “이미 공공연한 사실”

입력 2020-07-09 17:24

▲신현준 (사진제공=HJ필름)
▲신현준 (사진제공=HJ필름)

배우 신현준이 매니저 갑질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또 다른 매니저가 등장해 같은 주장을 하고 나섰다.

9일 2010년 초 신현준과 함께 일했다는 전 매니저는 “나도 비슷한 일을 겪었다. 매니저들 사이에서는 공공연하게 퍼져있던 사실”이라며 갑질 논란에 힘을 실었다.

앞서 신현준과 13년간 일했다는 김광섭 대표는 스포츠투데이를 통해 신현준의 갑질을 폭로하며 “2년 동안 60만 원 받고 일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신현준 모친 역시 수시로 불러 심부름을 시켰다고 폭로해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현 소속사는 “터무니없는 거짓 주장”이라고 입장을 밝혔지만 또 다른 매니저가 비슷한 일을 겪었다고 주장해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그는 “김 전 대표의 주장이 거의 사실일 것”이라며 “이미 매니저들 사이에서 공공연하게 퍼져있는 사실이고 나도 비슷한 일이 아예 없지는 않았다”라고 밝혔다. 또한 근로계약서나 4대 보험 등 처우가 매우 열악했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지난달 원로 배우 이순재 역시 매니저 갑질 논란에 휘말렸다. 이에 이순재는 일부 사실을 인정하고 전 매니저에게 사과했으며 앞으로 함께할 매니저들에게 4대 보험처리를 약속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45,000
    • -0.43%
    • 이더리움
    • 410,400
    • +0.93%
    • 리플
    • 282
    • +3.72%
    • 라이트코인
    • 53,600
    • +2.58%
    • 이오스
    • 2,965
    • +0.3%
    • 비트코인 캐시
    • 252,200
    • +0.08%
    • 스텔라루멘
    • 86.7
    • +6.66%
    • 트론
    • 31.52
    • +4.03%
    • 에이다
    • 111.3
    • +15.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0,300
    • -1.21%
    • 대시
    • 79,800
    • +0.69%
    • 이더리움 클래식
    • 6,790
    • -0.44%
    • 134.5
    • +6.49%
    • 제트캐시
    • 64,050
    • +0%
    • 비체인
    • 15.09
    • +4.65%
    • 웨이브
    • 2,762
    • +0.6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9.9
    • +2.58%
    • 비트코인 골드
    • 9,175
    • +1.66%
    • 퀀텀
    • 2,769
    • +2.82%
    • 오미세고
    • 3,625
    • +0.11%
    • 체인링크
    • 12,480
    • +9.96%
    • 질리카
    • 18.55
    • +9.05%
    • 어거
    • 16,410
    • -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