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틱톡, G2 동네북 신세…홍콩서 일주일 내 철수·미국은 사용금지 위협

입력 2020-07-07 16:35

▲중국 동영상 공유앱 틱톡(TikTok)의 아이콘. AP뉴시스
▲중국 동영상 공유앱 틱톡(TikTok)의 아이콘. AP뉴시스
전 세계 10대와 20대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중국 동영상 공유 앱 틱톡(TikTok)이 주요 2개국(G2)인 미국과 중국 갈등의 희생양이 되고 있다. 인도에서 시작된 사업 철수가 홍콩, 미국으로 번지며 시련이 계속되고 있다.

틱톡 대변인은 7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사건을 고려해 홍콩 시장 철수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다만 일주일 내에 철수한다고 언급했을 뿐 서비스 제공이 정확하게 언제 종료되는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틱톡은 중국 IT 기업 바이트댄스가 내놓은 글로벌 버전 앱으로, 중국 본토에서는 내수용 앱인 더우인이 사용된다. 바이트댄스는 홍콩에서 더우인을 사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 답을 내놓지 않았다.

틱톡의 사업 철수 배경에는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이 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가 제정해 지난달 30일부터 시행된 홍콩보안법에는 온라인상의 글이 안보에 위협이 되면 정부가 사업자에게 삭제를 요구할 수 있는 근거 조항이 규정돼 있다. 홍콩은 중국 본토와 달리 소셜미디어 앱 사용에 제한이 없었지만, 이제는 상황이 달라진 것이다.

구글과 트위터, 페이스북 등 미국 IT기업은 이 조항에 반발, 홍콩 당국에 이용자 정보를 제공하는 것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틱톡은 홍콩에서 자발적으로 사업을 철수하는 것이지만, 미국에서는 강제로 퇴출당할 위기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소셜미디어 앱 사용 금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틱톡은 그동안 자신들이 바이트댄스와는 개별적으로 운영되며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될 만한 요소가 없다는 것을 강조해왔다. 하지만 미중 갈등이 심화하면서 대중 보복의 희생양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 정부가 틱톡을 금지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보다 앞에 나서고 싶진 않지만 (그것은) 우리가 살펴보고 있다”며 “만약 당신의 개인정보를 중국 공산당에게 넘겨주고 싶다면 앱을 다운받으라”고 답했다.

앞서 인도는 지난달 중국과 국경충돌을 겪은 후 자국 내 틱톡, 위챗 등 중국 앱 사용 금지령을 내렸다. 인도는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틱톡 사용자가 많은 국가로, 앱 전체 다운로드의 30.3%를 차지하고 있는 주요 고객이다. 이번 퇴출 명령으로 바이트댄스가 최대 60억 달러(약 7조1760억 원)의 손실을 볼 수 있다는 예측이 나오면서 틱톡도 몸이 달았다. 케빈 메이어 틱톡 최고경영자(CEO)는 인도 전자정보기술부에 서한을 보내 “바이트댄스는 인도 내 틱톡 사용자의 개인 정보 보호를 가장 중요하게 여긴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틱톡은 1분 이내의 짧은 영상을 공유하는 쇼트폼 동영상 플랫폼으로, 미국 등 서구권에서 인기를 얻은 첫 중국 소셜미디어 앱이다. 틱톡은 올해 1분기 다운로드 횟수 3억1500만 회를 돌파하며 역대 앱 중 분기별 최다 다운로드 횟수를 기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831,000
    • +0.22%
    • 이더리움
    • 516,500
    • +4.05%
    • 리플
    • 353.4
    • +2.94%
    • 라이트코인
    • 66,800
    • -0.22%
    • 이오스
    • 3,828
    • +4.19%
    • 비트코인 캐시
    • 346,500
    • +0.29%
    • 스텔라루멘
    • 123.9
    • +3.34%
    • 트론
    • 29.17
    • +11.46%
    • 에이다
    • 162.7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9,400
    • -0.08%
    • 대시
    • 108,600
    • -0.37%
    • 이더리움 클래식
    • 8,225
    • +0.92%
    • 73.42
    • +1.27%
    • 제트캐시
    • 101,100
    • -1.84%
    • 비체인
    • 24.02
    • +3.62%
    • 웨이브
    • 4,135
    • +12.5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8.3
    • +4.32%
    • 비트코인 골드
    • 12,880
    • -0.23%
    • 퀀텀
    • 3,631
    • +8.42%
    • 오미세고
    • 2,347
    • +10.76%
    • 체인링크
    • 19,870
    • -1.29%
    • 질리카
    • 29.37
    • -0.98%
    • 어거
    • 25,580
    • +4.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