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전문] 북한 최선희 "북미 대화를 도구로 여기는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 없다"

입력 2020-07-04 14:07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뉴시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뉴시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최근 거론되는 10월 북미정상회담 추진설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최 부상은 4일 자신 명의의 담화를 내고 "조미(북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뤄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최 부상은 "우리 기억에서마저도 삭막하게 잊혀져가던 '조미수뇌회담'이라는 말이 며칠 전부터 화제에 오르면서 국제사회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며 "미국이 아직도 협상 같은 것을 갖고 우리를 흔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는 이미 미국의 장기적인 위협을 관리하기 위한 보다 구체적인 전략적 계싼표를 짜놓고 있다"고 경고했다.

다음은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 전문.

우리의 기억에서마저도 삭막하게 잊혀가던 조미수뇌회담이라는 말이 며칠 전부터 화제에 오르면서 국제사회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당사자인 우리가 어떻게 생각하겠는가에 대해서는 전혀 의식하지 않고 서뿌르게 중재의사를 표명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미국대통령선거전에 조미 수뇌회담을 진행해야 할 필요성에 대하여 미국집권층이 공감하고 있다는 소리도 들려오고 있다.지어는 그 무슨 10월의 뜻밖의 선물을 받을 수 있다는 기대감을 표명하면서 우리의 비핵화조치를 조건부적인 제재완화와 바꾸어 먹을수 있다고 보는 공상가들까지 나타나고 있다.

나는 사소한 오판이나 헛디딤도 치명적이고 돌이킬 수 없는 후과를 초래하게 될 지금과 같은 예민한 때에 조미관계의 현 실태를 무시한 수뇌회담설이 여론화되고 있는데 대하여 아연함을 금할 수 없다.

이미 이룩된 수뇌회담합의도 안중에 없이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집요하게 매여 달리고있는 미국과 과연 대화나 거래가 성립될 수 있겠는가.

우리와 판을 새롭게 짤 용단을 내릴 의지도 없는 미국이 어떤 잔꾀를 가지고 우리에게 다가오겠는가 하는 것은 구태여 만나보지 않아도 뻔하다.

미국이 아직도 협상같은 것을 가지고 우리를 흔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우리는 이미 미국의 장기적인 위협을 관리하기 위한 보다 구체적인 전략적 계산표를 짜놓고 있다.

그 누구의 국내정치일정과 같은 외부적변수에 따라 우리 국가의 정책이 조절변경되는 일은 없을 것이다.

더 긴말할 것도 없다. 조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루어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앉을 필요가 없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867,000
    • +1.85%
    • 이더리움
    • 519,000
    • +11.37%
    • 리플
    • 359.4
    • +8.61%
    • 라이트코인
    • 67,700
    • +5.78%
    • 이오스
    • 3,854
    • +7.06%
    • 비트코인 캐시
    • 348,100
    • +4.41%
    • 스텔라루멘
    • 123
    • +4.68%
    • 트론
    • 29.18
    • +8.6%
    • 에이다
    • 163
    • +1.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0,000
    • +4.08%
    • 대시
    • 108,500
    • +2.94%
    • 이더리움 클래식
    • 8,290
    • +3.69%
    • 73.1
    • +3.18%
    • 제트캐시
    • 100,000
    • +4.28%
    • 비체인
    • 23.79
    • +3.12%
    • 웨이브
    • 4,230
    • +18.2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8.9
    • +0.79%
    • 비트코인 골드
    • 12,870
    • +1.42%
    • 퀀텀
    • 3,606
    • +8.13%
    • 오미세고
    • 2,308
    • +5.63%
    • 체인링크
    • 19,690
    • -7.6%
    • 질리카
    • 29.43
    • -3.79%
    • 어거
    • 25,000
    • +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