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하남 '3호선 연장' 논란에 들끓는 민심…내부 갈등 조짐도

입력 2020-07-02 14:20

“해외 사례처럼 기반시설 먼저 갖추고 분양해야”

▲하남시청 시민게시판에 3호선 연장안 찬반 의견이 게재돼 있다.  (사진=하남시청 홈페이지)
▲하남시청 시민게시판에 3호선 연장안 찬반 의견이 게재돼 있다. (사진=하남시청 홈페이지)

“감일지구 아파트 입주 예정자입니다. 3호선 감일역이 신설된다는 국토부와 하남시, LH 공고문을 보고 청약했습니다. 3호선을 원안대로 유치하지 않으면 분양 사기입니다.”

경기 하남 교산신도시 지하철 3호선 연장 논란이 거세다. 정부가 기존 서울지하철 3호선 연장안 외에 지하 경전철과 트램 건설안을 제시하자 하남시 감일지구 주민들을 중심으로 반발이 확산하고 있다. 하남시 내부에서도 3호선 연장안을 놓고 ‘갑론을박’이 이어져 내부 갈등 조짐까지 보인다.

국토교통부가 1일 기존 지하철 3호선 연장안과 다른 철도 연장안을 내놓자 주민들의 성토가 이어졌다. 하남시청 시민게시판에는 3호선 연장안 이행을 촉구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본인을 ‘감일지구 입주 예정자’라고 밝힌 최명준 씨는 국토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공고문에 3호선 연장안을 확인하고 청약했으므로 연장안이 불발되면 분양 사기라고 했다.

심은경 씨는 “3호선 확정 발표를 믿고 20년간 모은 청약저축을 사용해 감일지구 B9단지에 입주할 예정”이라며 “3호선 라인에 직장 등이 있어 하남에 정착할 결심을 했다. 다른 안이 대두되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했다.

하남시 감일지구 인근 부동산 역시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감일동 Z공인 관계자는 “선거 전에는 3호선 연장 예정이었다가 지금 바꾸면 다른 이슈가 아닌 정치적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송파~하남 간 도시철도 대안 중 3호선 연장안. (출처=국토교통부)
▲송파~하남 간 도시철도 대안 중 3호선 연장안. (출처=국토교통부)

다만, 지하철 3호선 연장안의 최대 수혜지는 교산신도시가 아닌 감일지구이므로 하남 전체가 3호선 연장안에 동의하는 것은 아니라는 반응도 만만찮았다.

감일동 G공인 관계자는 “(이 논란은) 감일지구 입주자들 얘기지, 정작 다른 지역에선 별 관심이 없다”고 했다. 김영규 씨는 하남시청 시민게시판에 “국가 예산이고 하남시의 예산이 들어가는데 앞으로 유지를 위해서 3호선보다 경전철이 필요하다면 그것으로 가는 게 맞다”며 “교통 분담금도 안 내는 사람들 때문에 교산신도시 사람들이 왜 피해를 봐야 하느냐”고 반대 의견을 냈다.

정부의 되풀이되는 교통정책 ‘공수표’ 남발을 막기 위해선 해외처럼 선(先) 인프라 구축과 주민 공청회 등 제도적 기반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도 많다.

서진형 경인여대 교수(대한부동산학회장)는 “신도시나 아파트를 개발할 때 미국은 기반시설을 먼저 갖춘다”며 “미국은 도로나 수도, 전기를 먼저 갖추는데 한국은 그 반대라 비용이 많이 들어간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원래 계획대로 건설하고 이후 변경이 필요하면 주민 공청회 등을 통해서 변경해야지 정부에서 일방적으로 변경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하남 교산동 일대를 3기 신도시로 지정하면서 서울지하철 3호선 연장안을 발표했다. 하지만 교산신도시 교통대책안에 기존 3호선 연장안이 빠지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지난달 30일 열릴 예정이던 관련 주민 설명회는 원안 고수를 주장하는 시민들이 회의실을 점거하면서 개최가 무산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378,000
    • +0.01%
    • 이더리움
    • 463,300
    • -0.49%
    • 리플
    • 353.3
    • -4.05%
    • 라이트코인
    • 68,850
    • -0.43%
    • 이오스
    • 3,590
    • -1.13%
    • 비트코인 캐시
    • 343,700
    • -1.91%
    • 스텔라루멘
    • 128.6
    • +0.39%
    • 트론
    • 24.06
    • +0.29%
    • 에이다
    • 168
    • +3.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1,000
    • -0.55%
    • 대시
    • 102,900
    • -1.91%
    • 이더리움 클래식
    • 8,435
    • -1.63%
    • 65.7
    • -0.35%
    • 제트캐시
    • 102,500
    • +4.06%
    • 비체인
    • 22.1
    • +6.97%
    • 웨이브
    • 1,908
    • -2.5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5.3
    • +1.43%
    • 비트코인 골드
    • 12,520
    • +0.16%
    • 퀀텀
    • 3,278
    • -1.62%
    • 오미세고
    • 1,883
    • -0.11%
    • 체인링크
    • 11,170
    • +1.27%
    • 질리카
    • 21.77
    • +2.45%
    • 어거
    • 23,650
    • -6.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