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양향자, 삼성 로비 언급에 사과 촉구… "내가 두둔한 건 이재용 아냐"

입력 2020-06-30 21:41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고이란 기자 photoeran@)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고이란 기자 photoeran@)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일 "이한상 교수가 오늘 한 인터뷰에서 제가 삼성으로부터 로비를 받았다고 이야기했다.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고 유감을 표했다.

삼성전자 상무 출신인 양 의원이 지난 29일 인터뷰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4년간 재판을 받는 것이 과연 정상이냐"고 언급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이한상 고려대 경영학부 교수가 이날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삼성 임원들이 양향자 의원에게 로비를 해 노골적으로 옹호하는 것"이라고 비판한 데에 따른 양 의원 측 유감 표명이다.

양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두둔한 건 이재용 부회장이 아니라 지금의 삼성을 만들고 기술강국 대한민국을 만든 기술자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양 의원은 "전쟁터와도 같은 글로벌 시장에서 외롭게 싸우며 대한민국의 이름을 세계에 알린 수많은 영웅들을 두둔한 것"이라며 "오너의 구속이든 불구속이든, 유죄든 무죄든 상관없다. 기업 그 자체와 기술자에게 불확실성을 최대한 빨리 없애줘야 한다"고 했다.

양 의원은 "죄를 지으면 벌을 받아야 한다"며 "이재용 부회장도 예외 없다. 그렇기에 법 절차는 더 존중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양 의원은 "저는 삼성 반도체 신화의 수혜자면서, 그 신화 속의 피해자"라고도 했다. 그는 "호남 태생의 고졸 출신 여자가 연구원도 아닌 연구원 말단 보조로 출발했다"며 "신화가 되어간다는 건 삼성 내 존재했던 모든 불합리와 유리천장을 겪었다는 의미"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31,000
    • -1.84%
    • 이더리움
    • 284,300
    • -2.64%
    • 리플
    • 233.7
    • -6.26%
    • 라이트코인
    • 52,500
    • -2.96%
    • 이오스
    • 3,100
    • -3.28%
    • 비트코인 캐시
    • 282,100
    • -2.42%
    • 스텔라루멘
    • 100
    • -11.82%
    • 트론
    • 21.43
    • -4.16%
    • 에이다
    • 134.8
    • -7.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400
    • -5.73%
    • 대시
    • 84,600
    • -2.7%
    • 이더리움 클래식
    • 7,550
    • -5.63%
    • 53.49
    • -5.54%
    • 제트캐시
    • 65,250
    • -6.12%
    • 비체인
    • 18.64
    • -14.89%
    • 웨이브
    • 1,398
    • -2.3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5.2
    • -6.32%
    • 비트코인 골드
    • 10,880
    • -1.63%
    • 퀀텀
    • 2,368
    • -6.73%
    • 오미세고
    • 1,801
    • -4.51%
    • 체인링크
    • 6,890
    • -6.77%
    • 질리카
    • 22.72
    • -6.27%
    • 어거
    • 22,430
    • -3.86%
* 24시간 변동률 기준